정보가전

"고개숙인 사과"…애플, '고의 성능저하' 논란에 결국 꼬리내려

발행일시 : 2017-12-29 10:14
사진=애플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애플 홈페이지 화면 캡처>

애플이 '고의 성능저하'와 관련해 결국 고개를 숙였다. 공식 서한을 통해 사과와 함께 후속조치를 공개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현지시간으로 28일 공식 서한을 발표했다. 공식 서한을 보면 애플은 우선 사과의 말부터 꺼냈다. 애플은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의 성능 처리 방법과 그 과정의 고객 피드백을 받았다. 그중 일부가 애플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음을 알고 있다. 사과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 문제에는 많은 오해가 있었다. 애플은 결코 의도적으로 제품의 수명을 단축하거나 사용자의 환경을 저하하는 고객 업그레이드를 유도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절대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애플은 "항상 고객이 사랑하는 제품을 만들고 가능한 아이폰을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애플은 후속 조치도 밝혔다.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부터 현 79달러에서 29달러로 대폭 낮추는 것이 핵심이다. 여기에 배터리의 상태를 파악해 새 배터리로 교체할 필요가 있는지를 알려주기 위해 iOS 업데이트도 진행하기로 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아이폰 성능저하 논란이 일어나면서 집단소송 등 소비자의 반발이 강해 애플이 공식 사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애플은 지난 20일 공개 서명을 통해 성능저하 기능을 도입했다고 설명했지만 어떤 사과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것이 소비자들의 분노를 키운 셈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달 초부터 논란이 커졌지만 애플은 그동안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다. 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집단소송이 일어나면서 애플이 결국 꼬리를 내렸다"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