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아이폰' 배터리 교체 국내서도 시작했지만…소송 참여 등 소비자 반응은 '냉랭'

발행일시 : 2018-01-02 18:30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애플이 아이폰 '고의 성능저하' 논란에 대응을 시작했지만 소비자의 반응은 냉랭하기만 하다. 국내에서 배터리 교체작업을 개시했지만 여전히 배려가 부족하다는 비판뿐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저하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난해 12월 초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제한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논란은 커졌고 애플은 갑작스러운 전원 차단을 막기 위해 성능저하 기능을 도입했다고 시인했다.
 
이에 아이폰 사용자는 물론 관련 업계가 애플을 강하게 비판했다. 애플이 구형 모델에서 신제품으로의 교체 수요를 더 많이 창출하기 위해 꼼수를 부렸다는 지적이다. 한 매체가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 10명 중 8명이 애플의 이런 행태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과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우리나라까지 집단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는 정부가 나서 애플코리아를 조사하고 있다. 애플이 소비자 몰래 아이폰 성능을 의도적으로 떨어뜨려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에 지난달 말 애플은 결국 고개를 숙였다. 공식 서한을 통해 사과와 함께 후속조치를 공개한 것. 애플은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의 성능 처리 방법과 그 과정의 고객 피드백을 받았다. 이용자들이 애플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음을 알고 있다. 이에 사과한다"고 전했다.

또 배터리 교체비용을 이달부터 79달러에서 29달러로 대폭 낮추겠다는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실제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애플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작업을 개시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여전히 냉담한 반응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아이폰6 이상 사용자가 개별 AS업체를 방문해 배터리를 교체하면 교체비용이 3만4000원 든다. 이는 기존 10만원에서 6만6000원 할인된 가격이다.
 
소비자들은 이 조치가 본인들이 입은 피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우리나라 고객이 호구냐' '왜 내 돈을 내고 바꿔야 하는가' 등의 글과 댓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교체비용 할인이 아닌 무상교체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애플코리아는 홈페이지에 서비스 개시 시점을 공지하지도 않았다. 사전 안내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소비자들은 애플이 여전히 소비자를 배려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게다가 이번 일을 계기로 집단소송이 더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미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집단소송 참여 의사를 밝힌 국내 소비자는 20만명을 넘었다. 실제로 법무법인 한누리는 2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24만2145명이 애플을 상대로 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 참여를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 여론이 악화되면서 집단소송 인원이 꾸준히 늘어날 전망이다. 한누리뿐만 아니라 법무법인 휘명도 집단소송 참여 인원을 모집 중이며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등 시민단체도 애플 본사와 애플코리아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