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마, '여성전성시대'

발행일시 : 2018-01-04 14:59

남성스포츠로 인식돼왔던 경마에서 여성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경마계에는 남성 기수들이 압도적으로 많고, 남성 기수들의 승률도 높다. 자신보다 10~11배가량의 몸무게가 나가는 경주마(평균 450~500kg)를 제어하면서 1~2분 안에 엄청난 속도로 선두를 다퉈야 하므로 남성이 체력적으로 우위에 있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경마계의 메이저리그라 불리는 대상경주에서 여성 기수의 우승은 매우 드물다. 국내에서는 단 한 번도 여성 기수가 우승을 차지한 적이 없었지만, 그 기록이 지난해 6월 11일 최강 암말을 뽑는 '코리안오크스'(GⅡ) 대상경주에서 깨졌다.

한국경마상 최초 여성기수 대상경주 우승을 달성한 김혜선기수와 제주의하늘 <한국경마상 최초 여성기수 대상경주 우승을 달성한 김혜선기수와 제주의하늘>

김혜선 기수(29)는 우승 후보로 거론되지 않았던 경주마 '제주의하늘'과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이날 단승식은 56배, 복승식은 475.9배, 삼복승식은 1만 7천 274.2배를 기록하며 경주의 재미가 더해졌다.
2009년 데뷔한 이래, 여성 기수 최초로 200승을 달성한 김혜선 기수는 통산전적 3,126전 251승('18.01.03기준)을 자랑한다. 2017년 1년 성적은 렛츠런파크 서울 등록 기수 57명 중 8위, 승률도 12%에 육박한다. '여자 경마대통령'이라 불리는 이유다.

2017년 한국 경마 '걸크러시'를 이끈 주인공은 또 있다. 지난 9월 17일 서울 제7경주에서 신인 김효정 기수(22)가 멋진 추입을 선보이며 경주마 '푸른매'와 함께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기수는 지난 6월 2일 데뷔한 뒤 세달 만에 4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차세대 여성 스타 기수로 주목받고 있다.

경마 이용자의 성비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마사회의 '경마이용자 현황분석' 자료에 따르면 경마 이용자 중 남성은 하락세인 반면, 여성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남성의 경마 이용비율은 2010년 89.5%에서 2016년 83.9%로 떨어졌고, 여성 이용자는 2010년 10.5%에서 2016년 16.1%로 늘어났다.
한편, 김혜선 기수는 2018년 1월 1일부터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프리기수로 활동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