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인한 폐혈증

발행일시 : 2018-01-12 13:57
사진=YTN 방송 캡처 <사진=YTN 방송 캡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인한 폐혈증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의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이라는 결과가 밝혀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오늘(12일) “사망 신생아들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결과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제기돼 온 로타 바이러스 감염, 괴사성 장염 등에 따른 사망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사망 아기 4명 중 3명의 혈액과 이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에서 동일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국과수는 감염 경로에 대해 “주사제가 오염됐거나 주사제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일어나 감염을 유발했을 가능성이 고려된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오는 16일 오후 1시 당시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이자 주치의였던 조수진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고, 관련 피의자 추가조사, 참고인 조사 등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김혜진 기자 khj@nextdail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