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악재 뚫은’ LG생활건강…2017년 사상 최대 실적 기록, ‘매출·영업익 전년比 2.9%, 5.6% 성장’

발행일시 : 2018-01-24 00:00
LG생활건강이 지난해 각종 어려움 속에서도 화장품과 음료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까지 모두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LG생활건강이 지난해 각종 어려움 속에서도 화장품과 음료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까지 모두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지난해 각종 어려움 속에서도 화장품과 음료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매출은 물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까지 모두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생활건강은 2017년 연간실적이 매출 6조2705억원, 영업이익 9303억원, 당기순이익 6185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각각 2.9%, 5.6%, 6.8%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해 3월 이후 관광객 수 급감과 화학제품 사용에 대한 우려 등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로 구성된 균형 잡힌 사업포트폴리오로 외부 충격을 견뎌내고, 흔들리지 않는 내진설계를 기반으로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위기 속에서도 돋보이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시업별로 화장품 사업은 매출 3조3111억원, 영업이익 6361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4.9%, 10.0% 증가했다. ‘후’, ‘숨’, ‘빌리프’ 등 럭셔리(Luxury) 화장품의 고성장으로 영업이익률이 18.3%에서 19.2%로 전년대비 0.9%p 개선됐다.

‘후’의 매출은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1조를 돌파하며 1조4000억원을 달성, 아시아 Top 화장품 브랜드로 자리잡았고, ‘숨’도 매출 3800억원을 넘어서며 ‘후’의 성장세를 이을 차세대 브랜드로 자리 매김 했다.

중국에서는 현지 고객들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며 매출이 전년 대비 34% 증가했고, ‘오휘’, ‘VDL’은 지난해 10월 항주에 이어 12월 상하이지역 백화점에 추가 입점했다.

하지만 생활용품 사업은 매출 1조5804억원과 영업이익 1670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0.9%, 10.6% 감소했다.

2017년은 전년도 높은 기저효과와 중국관광객 급감으로 인한 어려운 시장환경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하기 어려웠지만, 축소되는 시장에서 시장점유율을 37%로 확대하며 생활용품 시장 내 1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했다.

중국에서는 Personal Care를 중심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온·오프라인 채널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하여 매출이 전년 대비 14% 성장했다.

음료 사업은 매출은 1조3789억원, 영업이익 1272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6%, 9.7% 증가했다. 탄산음료와 비탄산음료의 고른 성장으로 영업이익률은 9.2%로 전년대비 0.6%p 개선됐고, 시장점유율도 전년대비 0.7%p 증가한 29.7%를 달성했다.

탄산음료는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몬스터 에너지’의 꾸준한 성장으로 전년대비 2% 증가했으며, 비탄산 음료는 커피음료 ‘조지아’, 과일퓨레음료 ‘갈아만든 배’, 기능성건강음료 ‘구론산’, 탄산수 ‘씨그램’이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6% 성장했다.

특히 ‘조지아’가 처음으로 연간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고, 이온음료 ‘토레타’매출이 39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가파르게 상승했다.
 
LG생활건강은 2017년에도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2005년부터 13년 연속으로 성장했다. 수익 증가에 따른 풍부한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은 전년 말 71.8%에서 16.8%p 개선된 55.0%로 꾸준히 낮아졌다.

한편 2017년 4분기 매출은 1조5309억원, 영업이익 1852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0%, 4.1% 성장하며 사상 최대 4분기 실적을 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