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한국 우즈벡, 힘겨운 승부 속 연장전까지...누리꾼 "한명이 퇴장 당해서 수적열세 때문에?"

발행일시 : 2018-01-23 22:34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한국 우즈벡,  힘겨운 승부 속 연장전까지...누리꾼 "한명이 퇴장 당해서 수적열세 때문에?"

한국 우즈벡 경기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우즈벡과  23일 밤 중국 쿤산 스포츠 센터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을 펼쳤다.

이날 전반 33분 우즈벡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3분 황현수의 헤딩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연장에 돌입했다. 한국은 장윤호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안은 채 연장전을 치르게 됐다.

한국 우즈벡 경기에 누리꾼들은 "yoonseo 한명이 퇴장 당해서 수적열세로 그러는거에요? 아니면 원래 처음부터 수비가 약했나?","OR***  강현무 아니였으면 이미 끝나고 뉴스기사에 불났다...지금도 난것 같지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