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정유경 신세계百 총괄사장, 가구사업 본격 진출 ‘…까사미아, 1837억에 인수

발행일시 : 2018-01-25 00:00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첫 대규모 딜을 통해 중견 가구업체를 인수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섰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첫 대규모 딜을 통해 중견 가구업체를 인수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섰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첫 대규모 딜을 통해 중견 가구업체를 인수하고 본격적으로 홈 인테리어 사업에 나섰다.

신세계백화점은 24일 1837억원을 들여 토털 가구업체인 까사미아의 주식 92.4%(681만3441주)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1982년 서울 압구정동에서 작은 소품가게로 시작된 까사미아는 그동안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 등을 제조 생산해 왔으며 전국에 72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2016년 말 기준으로 매출은 1220억원, 영업이익은 93억원을 기록하는 등 탄탄한 기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측은 "이번 ‘까사미아’ 인수는 단순한 가구 브랜드 인수가 아니라 신세계백화점 내 제조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보브를 비롯해 스튜디오 톰보이, 코모도 등 기존 패션과 신세계인터코스코리아 등의 뷰티에 이어 이번 ‘까사미아’의 합류로 ‘홈 토털 라이프스타일’까지 제조사업 영역을 확대한 것이다.

백화점 측은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앞두고 고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국내 가구시장에서 점포망, 고객자원 등 신세계의 유통 인프라와 36년 동안 축적된 까사미아의 제조 인프라가 결합하면 상호 시너지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지난 2015년 정유경 총괄사장이 신세계의 책임경영을 본격화한 후 첫 M&A 사례인 만큼 향후 공격적인 투자확대를 통해 신세계백화점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먼저 전국 13개 백화점과 그룹 유통 인프라를 활용해 신규 채널을 확대하고, 동시에 로드숍 전략도 펼쳐 한샘(369개 매장), 현대리바트(145개 매장) 등 동종 업계 수준의 매장 수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현재 가두 상권 중심의 72개 매장을 향후 5년 내 160여개 점으로 2배 이상 늘리고 신규 매장의 성격도 ‘플래그쉽’, ‘로드숍’, ‘숍인숍’ 3가지로 세분화해 상권 규모에 맞는 출점 전략을 펼칠 예정이다.

외형 확장뿐만 아니라 사업 영역도 다각화해 까사미아를 단순한 ‘가구 브랜드’가 아닌 ‘토털 홈 인테리어 브랜드’로 탈바꿈 시킨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백화점은 현재 가정용 가구 중심의 B2C 위주 사업형태를 갖고 있는 까사미아에 ▲홈 인테리어 ▲B2B 사업 ▲브랜드 비즈니스 분야를 추가·확장할 계획이다.

‘홈 인테리어’ 사업은 리모델링 컨설팅 서비스 등을 운영해 고객들에게 ‘인테리어 브랜드’로 한발 더 다가서고 ‘B2B 사업’에서는 사무용 가구와 건설사 특판 사업 등에 힘을 싣는다. 또한 ‘브랜드 비즈니스’는 한층 더 높은 상품성과 합리적 가격의 PB 상품을 고객들에게 제안할 예정이라고 신세계백화점 측은 설명했다.

신세계백화점은 현재 매출 1200억원대의 까사미아를 5년내 매출 4500억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며 2028년에는 매출 1조원대 메가 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이번 인수는 신세계백화점에게는 ‘홈 토털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신사업에 대한 기회를, 까사미아는 안정적인 경영기반을 마련해 상호 윈-윈 할 수 있는 좋은 계기이다”며 “향후 국내 가구·인테리어시장 규모가 최대 2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까사미아를 신세계백화점이 한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