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교통상황 정보서비스 표출방법...‘이용자 혼란 예방·신뢰도 향상시켜’

발행일시 : 2018-01-26 00:00

그동안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부문에서 제공하고 있는 전자지도 기반의 교통상황 정보가 서비스별로 표출하는 방식이 달라 혼란을 겪어 왔다.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은 이 같은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도시 교통정보센터 교통정보 서비스 신뢰도 제고 방안’을 마련했다. 이 방안을 토대로 향후 다른 기관과 협의해 교통상황 정보 서비스 제공에 합리적인 기준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교통과학연구원은 합리적인 교통정보 서비스 표출 기준 마련을 위해 이용자 설문조사, 데이터 마이닝 분석, 도로용량편람 분석 등 다양한 방법론을 활용해 도로별 교통정보 제공단계, 제공단계별 속도 값, 혼잡 표현용어, 돌발정보 제공방법 등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교통상황 정보서비스 표출방법 <교통상황 정보서비스 표출방법>

주요 개선방안 중 도로별 교통정보 제공단계 측면에서는 3단계 제공을 기본으로 한다.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와 같이 진출입이 제한되어 상세한 정보제공이 필요한 도로에 대해서는 교통상황과 돌발 상황 심각도를 함께 고려하여 4단계로 제공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소통상황 표기 용어는 이용자 혼란을 방지하고 교통상황을 정확히 나타내기 위해 3단계 제공을 기준으로‘원활/서행/정체’용어를 사용한다. 4단계로 제공할 경우에는 ‘혼잡’상황을 추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교통상황별 속도 값 범위는 도로종류별(도시부 일반도로, 고속도로, 자동차 전용도로)로 제시했는데 도시부 일반도로를 기준으로 할 경우 ‘원활’은 40km/h 이상, ‘서행’은 20∼40km/h, ‘정체’는 20km/h 미만으로 설정토록 했다. 또한 공사, 통제 등과 같이 구간형태로 나타나는 돌발정보는 구간단위 정보제공이 필요하며, 돌발 상황 심각도를 고려한 돌발정보 표출방법의 차별화 방안을 제시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번 개선안을 먼저 자체 운영 중인 ‘도시교통정보센터’서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향후 다른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타 서비스에도 합리적인 기준이 적용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도로교통공단관계자는 “이번 연구에서 제시된 개선안을 통해 대국민 교통정보 서비스에 대한 신뢰도가 향상되고 서비스 이용자의 혼란도 크게 감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