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맥도날드, 7일부터 '장애인 위한 디지털 키오스크 서비스' 운영

발행일시 : 2018-02-05 00:00
맥도날드는 오는 7일부터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디지털 키오스크 기능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 키오스크 화면에 장애인을 위한 버튼을 생성하고, 버튼을 누르면 휠체어에 앉은 눈높이에 맞춰 화면이 축소, 아래로 이동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왼쪽이 기능 적용 전, 오른쪽이 기능 적용 후). 사진=한국맥도날드 제공 <맥도날드는 오는 7일부터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디지털 키오스크 기능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 키오스크 화면에 장애인을 위한 버튼을 생성하고, 버튼을 누르면 휠체어에 앉은 눈높이에 맞춰 화면이 축소, 아래로 이동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왼쪽이 기능 적용 전, 오른쪽이 기능 적용 후). 사진=한국맥도날드 제공>

맥도날드(대표 조주연)가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키오스크 기능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오는 2월 7일부터 전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운영될 이 디지털 키오스크는 맥도날드가 추진하고 있는 ‘미래형 매장’의 일환으로, 주문을 위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고객들의 불편함을 덜고 디지털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터치 스크린을 통해 메뉴 선택 및 결제까지 가능하다.
 
맥도날드는 디지털 키오스크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휠체어를 탄 장애인 고객들도 불편 없이 디지털 키오스크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했다.
 
디지털 키오스크 화면에 장애인을 위한 버튼을 생성하고, 버튼을 누르면 휠체어에 앉은 눈높이에 맞춰 화면이 축소, 아래로 이동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한편 맥도날드는 쾌적한 환경에서 특별한 외식 경험을 원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2016년 10월 국내 첫 번째 ‘미래형 매장’인 상암DMC점을 오픈하고, 미래형 매장을 확대해 왔다.
 
미래형 매장은 모든 접점에서 최상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매장 인테리어 개선, 시그니처 버거와 같은 프리미엄 메뉴 제공, 디지털 메뉴보드 및 디지털 키오스크와 같은 디지털 경험 강화, 고객 중심적인 서비스 등 다양한 요소를 포함한다. 현재 전국 400여개 매장 중 220여개 매장이 미래형 매장으로 전환을 마쳤다고 한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