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 한국어 서비스 확대로 한국시장 진출

발행일시 : 2018-02-23 13:32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 포토세션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 포토세션>

IT기기 전문기업 로그바(Logbar Inc)가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의 한국어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22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L7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세계 최초의 독립형 번역 디바이스인 ‘일리(ili)’는 2016년 첫 선을 보인 CES에서 기술혁신상을 받았으며, 최단 0.2초부터 인식 언어를 번역 언어로 전환하는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또한 로그바가 자체 개발한 보이스 스트리밍 트랜스레이션 시스템을 탑재, 와이파이나 인터넷 접속 없이 언제 어디서나 안정된 음성번역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개발계기를 설명하는 로그바 CEO '요시다 타쿠로' <개발계기를 설명하는 로그바 CEO '요시다 타쿠로'>

기자간담회에는 로그바의 CEO 요시다 타쿠로가 참석해 ‘일리(ili)’의 개발 스토리와 주요 기능, 해외 판매 실적을 비롯한 향후 계획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요시다 타쿠로는 “일리는 언어의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사람의 눈을 바라보며 이야기하는 새로운 방식 개발”에서 착안했다며, “일리를 통해 스마트폰 번역기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보다 빠르게 대화를 이어나 갈수 있다”고 전했다.

‘일리(ili)’는 하나의 디바이스에서 별도의 설정 없이 터치 한번에 출력언어를 일본어와 영어 중 선택이 가능해 해외 여행은 물론, 외국어가 필요한 다양한 상황에서 원활한 대화를 이어 나가도록 돕는 매개체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요시다 다쿠로 CEO는 소비자가 여행지에서 느끼는 ‘일리(ili)’의 한방향 번역 서비스 만족도를 강조했다.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고려해 불필요한 과정을 최소화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방향 음성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리(ili)’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42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강화한 ‘일리(ili)’는 본격적인 다국어 서비스 지원을 토대로 국내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로그바 CEO 요시다 타쿠로는 “해외여행에 특화된 일리는 빠르고 정확한 음성번역을 바탕으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스타일을 추구한다”며, “향후 중국어를 비롯해 다양한 번역 언어 서비스를 확충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영화 기자 (lyh@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