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한반도에 부는 새로운 바람"…남북 이어 북미 정상회담 열린다

발행일시 : 2018-03-10 08:00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한반도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다음 달 말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5월에는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
 
최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대북특별사절단을 이끌고 북한에 다녀왔다. 이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만났으며 오는 4월 말 판문점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
 
사절단과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한미 연합 군사훈련 등을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역시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 등 다양한 얘기를 나눌 것으로 전망된다.
 
정상회담을 이끌어 낸 정 실장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함께 곧바로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들은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속한 만남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화답했다.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 이에 정 실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한국전쟁 정전협정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이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이 소식을 접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오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그는 "어려운 결단을 내린 두 지도자의 용기와 지혜에 감사하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본격적 궤도에 들어서는 동시에 5월은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공식 입장을 내놓은 후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위한 '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지시했으며 임종석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주변국이 두 번의 정상회담을 지지해야 한다고 판단,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일본 등에 특사를 파견해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 성사에 큰 공을 세운 정 실장이 중국과 러시아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서 국정원장이 오는 12일 일본으로 향한다.
 
북한과 미국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당국 간 소통채널을 복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간 다양한 소통채널이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준비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북미 정상회담은 남북한 중립지대라고 할 수 있는 판문점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