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전시품 고은 시인에 반환, 임시 가림막 관람 차단 하다가 결국 '철거'

발행일시 : 2018-03-11 17:16
사진=JTBC 뉴스 <사진=JTBC 뉴스 >

전시품 고은 시인에 반환, 임시 가림막 관람 차단 하다가 결국 '철거'

고은 시인의 삶과 작품을 조명한 서울도서관 내 전시 공간 '만인의 방'이 철거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 관장은 11일 "박원순 시장의 최종 결재를 받아, 휴관일인 내일(12일) 중으로 철거 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인이 기증한 육필 원고, 연구자료, 도서, 메모지, 안경, 필기구 등 전시품은 고은 시인에게 돌려보낼 예정이다.

앞서 서울도서관 3층에 위치한 '만인의 방'은 고은 시인이 국내 최대 연작 시집인 '만인보'를 25년간 집필한 '안성 서재'를 재현한 공간이다. 내년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서울시가 추진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개관했다.

한편 '전시품 고은 시인에 반환'은  전시 운영을 위해 기증받은 물품은 통상 시가 소유하지만, 전시장이 철거된 이상 시에서 보관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