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국내 택배업의 신기록 제조기’…CJ대한통운, 업계 최초 ‘연간배송 10억 상자’ 돌파

발행일시 : 2018-04-04 11:24
CJ대한통운이 택배업계 사상 최초로 연간 취급물량 10억 상자를 돌파하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택배업계 사상 최초로 연간 취급물량 10억 상자를 돌파하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택배업계 사상 최초로 연간 취급물량 10억 상자를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배송한 택배상자가 10억5000만개를 넘겼다고 최근 밝혔다.
 
한국 택배업 역사상 개별업체가 연간 취급물량 10억 상자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실적은 상자 1변을 50㎝로 계산해 일렬로 놓으면 52만㎞에 달한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코스 2018㎞를 약 261번 달리는 거리와 맞먹는다.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 38만4400㎞의 1.4배이며, 경부고속도로 416㎞를 634회 왕복하는 것과 같다. 15세 이상 국민(4385만명)이 연간 24개씩 CJ대한통운 택배를 받는 셈이다.

국내 택배산업은 온라인·모바일 쇼핑 활성화 및 1인 가구 증가 등 사회경제적 변화로 신장세를 거듭하고 있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2017년 국내 택배 물량은 23억 상자로, 2016년 20억 상자에 비해 약 13% 성장했다.

이런 성장세를 바탕으로 CJ대한통운의 택배물량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고 한다.
 
지난해 하루 평균 CJ대한통운의 택배 취급량은 355만개 수준이다. 2007년 1억 상자를 돌파한 이후 10년 만에 약 10배 성장한 수치다. 1000만 상자를 처리한 1997년과 비교하면 100배나 증가한 것이다. 최근까지도 매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2017년 기준 시장 점유율은 45.5%에 이른다.

CJ대한통운은 택배 취급량을 확대와 동시에 택배기사의 배송 밀집도를 높이는 정책을 시행해 업무의 효율화는 물론 택배 기사들의 처우개선에도 일조했다.

지역별 인구 밀집도 및 물동량 등을 분석해 다른 택배사에 비해 더 좁은 구역에서 더 많은 양을 배송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췄다. 이에 따라 보다 효율적인 배송이 이뤄졌고, 담당 구역 내 고객의 문의나 요청사항에도 발 빠르게 응대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고 한다.

그 결과 택배기사의 수입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2017년 기준으로 CJ대한통운 택배기사 평균 월수입은 551만원으로, 2013년 424만원에 비해 약 30% 증가했다. 택배기사의 수입은 배송과 반품 과정 또는 거래처 상품 집화 때 발생하는데, 배송량이 늘고 거래처와의 영업이 활성화되면서 월수입이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CJ대한통운은 올햐 새 학기를 맞아 택배기사 자녀들을 위해 35억원의 학자금을 지원했다.

학자금 지급 대상은 중·고등학생(1년 이상 근속) 및 대학생 자녀(5년 이상 근속)를 둔 집배점장과 집배점 소속 택배기사로 중학생은 연간 20만원, 고등학생은 80만원, 대학생은 15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2년 국내 최초로 택배기사 자녀 학자금 제도를 도입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 6년 동안 연인원 1만6498명에게 총 113억원 상당의 학자금을 제공했다고 한다.

또 CJ대한통운은 첨단기술 도입, 네트워크 확대 및 운영 혁신을 통해 매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택배물량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국 100여개 서브터미널에 자동분류기 ‘휠소터’를 설치하는 등 택배 현장에 첨단기술을 도입해 효율성을 높였다. ‘휠소터(Wheel Sorter)’란 소형 바퀴(휠)를 통해 택배 상자를 배송지역별로 자동 분류하는 장비다. 자동 분류로 택배기사의 작업 강도가 완화됨과 동시에 배송 효율이 증대되면서 원활한 배송이 이뤄지고 있다.

또 현재 수도권에 집중된 물량과 향후 증가하는 물량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약 400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광주에 첨단기술이 적용된 택배 메가허브터미널을 건설하고 있다. 축구장 40개를 합친 넓이의 이 터미널은 시설과 분류능력 면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로 화물처리용 컨베이어벨트 길이만 43㎞에 달한다. 올해 상반기에 완공되면 전국 택배 자동화가 완성되면서 배송 효율이 더욱 개선되고 고객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는 생산자와 소비자간 상품을 전달하는 단순 편의 서비스를 넘어, 아침 식탁에 오르는 반찬부터 취미, 여가생활에 이르기까지 국민들의 생활문화에 깊숙이 파고 들며 공익필수사업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택배산업을 단계적으로 발전시켜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