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봄철 어린이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조심하세요~

발행일시 : 2018-04-12 13:42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사진=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봄철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이 유행할 수 있는 만큼 어린이는 예방접종을 하고 취학 전후 어린이들의 단체생활에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비말)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이다. 매년 4월월부터 6월까지, 10월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를 보인다.

또 수두는 미열을 시작으로 온몸에 발진성 물집(수포)이 1주일가량 발생하며 물집성 병변에 직접 접촉하거나 호흡기 분비물의 공기 전파를 통해 감염된다. 유행성이하선염은 증상이 있는 경우 귀밑 침샘(이하선) 부위가 붓고 1주일가량 통증을 동반한다.

이 두 질환은 쵝느 0∼9세 이하 어린이에서 발생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당분간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보호자는 소아 예방접종 일정에 따라 자녀의 예방접종을 진행해야 한다. 감염이 확인된 경우에는 전염 기간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자녀를 가정 내에서 돌봐야 한다. 예방접종 유무는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의료기관은 만 12세 이하 어린이 내원 시 예방접종력을 확인, 접종 시기가 됐거나 누락된 접종이 있다면 접종을 권고해야 한다. 의심환자가 있다면 전파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관할 보건소에 즉각 신고해야 한다.

특히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학교 등에서는 환자 발생 시 전염 기간 등원과 등교를 중지해야 한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발생 상황을 관할 보건소에도 알려야 한다.
 
이와 함께 질병관리본부는 단체생활을 통한 감염병 예방 및 유행 차단을 위해 '단체생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 감염병 의심증상이 발생한 경우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