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네이버, 3분기부터 뉴스편집 중단…검색기능과 아웃링크 중심으로 개선

발행일시 : 2018-05-09 12:50
네이버, 3분기부터 뉴스편집 중단…검색기능과 아웃링크 중심으로 개선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3분기부터 '뉴스편집'을 중단한다. 대신 검색기능을 강화하고 아웃링크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9일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뉴스 댓글 해결책 및 뉴스편집 개선안'을 발표했다.
 
네이버 측은 뉴스 댓글 논란의 근본적인 문제로 홈페이지 첫 화면 최상단에 배열한 소수의 기사에 수많은 눈이 집중되는 구조를 꼽았다. 이에 따라 사용자의 뉴스 소비 동선을 다양화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뉴스편집을 중단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올해 3분기 이후부터 네이버는 더 이상 뉴스 편집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언론사가 직접 뉴스를 편집하고 네이버는 해당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언론사에 제공하는 역할만 하겠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검색 중심의 화면을 선보일 예정이다. 첫 화면에 배치되는 뉴스에 과도하게 시선이 몰리는 현상을 막겠다는 것. 같은 맥락에서 '실시간급상승검색어'도 첫 화면에서 제공하지 않는다.
 
여기에 올 3분기 이후 '뉴스판(가칭)'을 신설한다. 이는 사용자들에게 언론사의 다양한 시각(view)이 담긴 뉴스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다. 모바일에서 뉴스판은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나오게 되고 편집은 전적으로 언론사들이 맡게 된다. 또 네이버는 뉴스판에서 나오는 광고 이익 전액을 언론사에 제공한다.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개인의 관심사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뉴스를 만날 수 있도록 '뉴스피드판(가칭)'도 마련한다. 이 공간은 네이버의 인공지능 추천 기술인 에어스(AiRS)로 운영되며 이달 중 사용자 대상 테스트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뉴스 댓글 문제의 해결책으로 언론사들이 제안한 아웃링크 도입도 이뤄진다. 네이버는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을 적극 추진한다. 언론사들의 의견이 엇갈려 일괄적인 아웃링크 도입은 어렵지만 언론사와의 개별 협의를 통해 이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사용자 보호를 위한 글로벌 수준의 아웃링크 운영 가이드라인도 제작한다. PC 네이버 첫 화면의 아웃링크 뉴스 서비스였던 '뉴스캐스트'를 통해 확인했던 낚시성 광고나 선정적 광고, 악성코드 감염 등의 역기능이 반복되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여기에 네이버는 댓글 어뷰징 방지를 위한 댓글 정책과 시스템 개편의 추가 방안도 공개했다. 앞으로 네이버의 뉴스 댓글 영역은 저작권자인 개별 언론사가 댓글 허용 여부나 정렬방식 등의 정책을 결정하게 된다. 계정(ID) 사용 중 이상 패턴이 감지되면 이상 징후와 관련한 계정 보호조치를 취하고 매크로 공격의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도 강화한다.
 
이 외에도 네이버는 ▲소셜 계정의 댓글 작성 제한 ▲동일 전화번호로 가입한 계정들을 통합한 댓글 제한 ▲반복성 댓글 제한 ▲비행기 모드를 통한 IP변경 방식과 관련한 통신사에 협조 요청 등을 통해 댓글 어뷰징 시도를 막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한 정책도 공개했다. 정치나 선거 기사 댓글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임을 고려해 지방선거 기간까지 정치 및 선거 기사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하고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클릭했을 때만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성숙 대표는 "3000만명이 넘는 사용자들이 모두 동일한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보는 지금의 구조로는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기 힘들어졌다. 뉴스편집 방식을 버리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