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최고참 선수 이름값, 이태희 김민천

발행일시 : 2018-06-05 09:56

미사리 경정 경기는 선수들의 기량이 평준화되고 있고, 해마다 걸출한 신인이 등장하고 있다.

이제 ‘원년 강자’라는 수식어가 무색해지는 가운데 꾸준한 자기 관리와 노련미를 앞세워 이름값을 해 주고 있는 최고참 선수들이 있다.

바로 1기 이태희(47세, A1등급)와 2기 김민천(42세, A1등급)이 주인공이다.

경정 최고참 선수 이름값, 이태희 김민천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이태희는 현재까지 평균착순점 7.46으로 전체성적순위 3위에 올라 있다. 우승 13회, 준우승 12회, 3착 7회를 기록 중이며 지난 5월 10일 제2차 GPP쟁탈전에서 선두 자리를 꿰차는 기염을 토했다. 이태희의 가장 큰 장점은 인코스, 센터코스를 비롯해 아웃코스에서도 성적이 잘 나온다는 점이며 추격과 경합에 능하다. 초반 완벽하게 선두권에 올라서지 못해도 매 주회 턴 마크를 돌아나가는 과정에서 상대 허점을 공략하고 순발력 있게 대응해 순위를 높이고 있어 경주 자체도 박진감이 넘친다는 경정팬들의 평을 받고 있다.

김민천의 기세 또한 만만치 않다. 현재 평균착순점 8.06으로 전체성적 랭킹 1위에 올라있고 14승으로 다승 2위를 기록하며 다승 선두인 김응선(18승)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 우승 14회, 준우승 12회, 3착 2회와 함께 7경기 연속 1, 2위 성적을 유지하며 지난 18회차에는 A2등급에서 A1등급으로 특별승급하기도 했다.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이 강점이다. 지난 20회차에서 당시 배정받은 모터는 126번으로 착순점 1.88의 최하급이었다. 전조정자들이 단 한 차례도 입상을 하지 못했고 김민천 역시 화요일 지정훈련 후 모터 평가에서 가속력과 선회력을 중하급과 하급으로 표기하며 상승세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김민천은 악조건에도 포기하지 않고 탁월한 조종술로 이를 극복하며 전 경주에서 모두 입상해 남다른 집중력을 뽐냈다.

이태희, 김민천의 상승세 요인은 무엇일까? 경정전문가들은 두 선수가 상승세를 보이는 요인으로 올해 교체된 신형 모터에 빠르게 적응한 것을 최우선으로 들고 있다. 두 번째로는 어떤 조건과 상대를 만나도 최선의 대비책을 마련해 선두권을 공략한다는 점이다.

꼼꼼하게 상대 선수 스타일을 파악 후 다양한 전술 카드를 준비해 두어 역습이 가능한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잡아내는 것이 또 하나의 원동력으로 분석되고 있다.

경정 전문가들은 “경정 원년부터 선수들의 성장사를 지켜봤던 팬들에게는 차세대 스타 선수들의 약진으로 인한 세대교체도 반가운 일이지만 기존 강자들의 재도약과 굳건한 강세가 향수를 자극할 수 있다” 며 “선배 기수들의 맹활약에 자극을 받는 후배 선수들도 최근 기량 향상에 매진하고 있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촉매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