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궐련형 전자담배'는 과연 인체에 해로울까…보건당국, 유해성 평가결과 7일 공개 예정

발행일시 : 2018-06-07 05:00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아이코스, 글로 그리고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가 얼마나 인체에 해로운지 조사한 결과가 7일 공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평가 결과를 이날 오전 발표한다. 평가 대상은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BAT의 글로, KT&G의 릴 등 3종류다.
 
식약처는 지난해 8월부터 담배 성분의 국제표준 측정방법인 ISO(국제표준화기구) 방식과 캐나다 보건부 등의 방식을 중심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흡연과정에서 니코틴과 타르 등 유해물질이 얼마나 많이 나오는지 검사했다.
 
또 이번 평가 결과 발표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이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다수 연구에서는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니코틴과 타르는 물론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담배업계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찌는 방식이라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보다 적게 나온다고 반박했다. 특히 담배업계는 오는 12월부터 정부가 궐련형 전자담배에 흡연 경고그림을 부착해야 한다는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