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문재인 대통령, 북미정상회담 트럼프…“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

발행일시 : 2018-06-13 00:51
사진=문재인 트위터 <사진=문재인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지난 12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저녁 8시 20분부터 40분까지 2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이 같이 대화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싱가포르에서 귀국길에 올라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문 대통령과 통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고 평가하고 이번 회담을 통해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