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가평 수상레저 클럽비발디 패키지 전격 리뉴얼해 ‘주목’

발행일시 : 2018-06-15 15:41
가평 수상레저 클럽비발디 패키지 전격 리뉴얼해 ‘주목’

뜨거운 여름이 오기 직전,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는 데다가 한참 극성을 부리던 미세먼지도 줄어들어 훌쩍 여행가기 좋은 날씨다. 마음먹고 긴 여행을 떠나기는 부담스럽고, 잠시 맑은 자연에서 바람을 쐬고 싶을 때 생각나는 곳은 아마도 다양한 편의시설이 갖추어진 호텔이나 리조트가 아닐까. 레저나 휴게 시설이 잘 마련되어 있어 선택의 폭이 넓다면 금상첨화일 것이다.

가평에 위치한 ‘ClubVivaldi(클럽비발디)’는 이런 조건에 완벽히 부합하는 곳이다. 북한강 상류에 위치해 있어 물이 오염되지 않고 말고 깨끗해 수상레저를 즐기기에 최적인 데다가, 개인사물함과 ATM기기 등 편의시설들이 잘 갖춰져 있고 구명조끼, 샤워타올 등을 무상 대여할 수 있어 부담없이 떠날 수 있다. 서울에서 셔틀버스까지 운영하고 있으니 당장 지금이라도 가볍게 떠나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클럽비발디는 인스타그램에서 핫스팟으로 유명한데, 뷰티샵을 연상케 하는 쾌적한 메이크업룸이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가평 수상레저의 경우 이것저것 챙기고 준비할 것이 많아 깔끔한 휴게 공간은 필수기 때문에, 구석구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은 클럽비발디의 메이크업룸은 여성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푸켓 피피섬의 썬베드를 그대로 재현한 루프탑 썬베드 존 역시 핫플레이스. 테이블 비용을 포함, 썬베드까지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곳이라도 가격이 부담 된다면 선뜻 떠나기는 망설여질 수 있다. 클럽비발디에서는 취향에 따라, 여유에 따라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패키지를 준비했을 뿐만 아니라, 요일에 따른 요일별 할인으로 이용자들의 부담을 낮추었다. 홈페이지에 안내 된 금액에서 요일에 따라 최대 50%까지 할인이 가능하며,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찾는 토요일도 30%, 금요일이나 일요일도 패키지 금액에서 40% 할인이 적용된다.

패키지라고 해서 퀄리티가 떨어지는 것 아닐까 하는 의심은 금물. 패키지를 이용하더라도 30가지가 넘는 모든 놀이기구 중 본인이 원하는 것으로 무엇이든 선택해서 즐길 수 있으며, 놀이기구, 워터버켓, 워터젯, 워터캐논, 워터건이 있는 가평 워터파크도 무료로 무제한 즐길 수 있다. 또한 강습료가 비싼 것으로 알려진 웨이크보드까지 패키지에 포함시켜 배울 수 있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최신 워터 슬라이드와 국내 최고 높이의 블롭점프 이용, 굽네치킨에서 막 구워져 나오는 치킨까지, 말 그대로 모든 것이 해결 되는 올인원 패키지인 것.

당일치기로 완벽한 ‘이순신 패키지’도 준비되어 있다. 수상대첩 이순신 패키지A는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무료 셔틀 탑승이 가능하며, 놀이기구, 워터파크, 블롭점프는 오전 9-12시 무제한 탑승, 바베큐는 2시간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여기에 바베큐와 함께 무료로 제공되는 소주를 즐겨도 운전 걱정없이 셔틀을 타고 귀가할 수 있다. 이 모든 것을 균일가 5만5천원으로 즐길 수 있으며, 이보다 더 알뜰한 패키지 B,C도 준비되어 있다.

주말 밤이면 버스킹 공연이 펼쳐지기도 하고, 마음껏 2시간 동안 고기와 소주를 즐길 수 있는 무제한 바베큐가 있는 곳, 미니바에서 시원한 맥주와 함께 북한강을 바라보는 여유도 즐길 수 있다.

홈페이지 간단결제 시스템을 강화하여 신용카드, 휴대폰 소액결제, 네이버페이, 실시간계좌이체까지 모든 방법으로 손쉽게 결제할 수 있다. 요일별 할인, 패키지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다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등록 후 1:1 상담 또한 가능하다.  

엄혜진 기자 (hjeom@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