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국내 특허킹은 'LG전자’…지난해 2892건 등록, '삼성전자 제치고 2년 연속 1위'

발행일시 : 2018-06-21 16:29
표=CEO스코어 제공 <표=CEO스코어 제공>

 
500대 기업 중에서 지난해 가장 많은 특허를 국내에 등록한 곳은 LG전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특허청 특허정보넷 키프리스에 등록된 국내 500대 기업의 특허 건수를 집계한 결과 지난해에만 총 2만6091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LG전자가 2892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휴대폰과 디지털 TV, 차세대 통신 표준과 새로운 멀티미디어 코덱 등과 관련한 특허가 다수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특허는 실용신안과 디자인, 상표권 등을 제외한 국내 특허만을 대상으로 했으며, 공동출원 특허의 경우는 개별 건수에 포함시켰다.
 
2위는 2742건을 등록한 삼성전자였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스마트TV, 메모리, 시스템 LS(비메모리반도체) 등에 대한 특허가 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2643건으로 3위, 리튬 2차전지 관련 특허가 많은 LG화학이 2141건으로 4위를 차지했다.
 
이어 포스코(1339건), LG디스플레이(1246건), 삼성중공업(816건), LG이노텍(763건), 삼성디스플레이(685건), 기아자동차(488건)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나눠보면 LG가 지난해 특허 등록건수 7693건으로, 2위 삼성(5212건)을 2481건 앞섰다. 이어 현대차(4063건), 포스코(1448건), SK(727건)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9986건으로 압도적 1위였고, 자동차·부품(5109건), 석유화학(3292건), 조선·기계·설비(2452건), 철강(1585건)이 1000건을 넘었다. 반면 은행·여신금융·보험·증권 등 금융업종을 비롯해 제약, 에너지, 운송, 상사, 지주사 등은 100건 미만에 불과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누적 특허등록 건수로는 삼성전자가 9201건으로 LG전자(9103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이어 현대차(7706건), LG화학(5215건), 포스코(4366건), LG디스플레이(2769건), 삼성중공업(2477건), 삼성디스플레이(1751건), LG이노텍(1570건), 기아차(1544건)가 3년 누적 특허등록 건수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