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슈나이더 일렉트릭, DCS 어워드 ‘올해의 데이터센터 혁신 부문’ 수상

발행일시 : 2018-07-06 02:24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 대표 김경록)이 DCS 어워드 2018에서 ‘올해의 데이터센터 혁신 부문’에 선정됐다.

DCS 어워드(DCS Awards)는 데이터센터 분야 개발자 및 공급업체의 업적을 발굴·우대하기 위해 제정됐다. 일반 투표를 통해서 진행됐으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데이터센터 시스템 중 하나인 하이퍼포드(HyperPod)가 선정됐다. 이를 통해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혁신과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데이터센터(EcoStruxure for Data Center)’ 아키텍처의 일부인 하이퍼포드(HyperPod)는 8~12개의 랙(Rack) 단위로 IT를 구축 가능하도록 설계된 랙 지원 데이터센터다. 하이퍼포드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모든 유형의 랙을 지원한다. 전원, 쿨링, 케이블링, 소프트웨어 관리 및 차단 등 모두 통합된 포드 아키텍처로 인해 이미 제작된 장비 랙을 원하는 위치에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따라서 기존 IT 구축 시에 필요한 복잡한 설치 과정과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데이터센터(EcoStruxure for Data Center)’ 시스템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데이터센터(EcoStruxure for Data Center)’ 시스템>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 데이터센터(EcoStruxure for Data Center)는 사물인터넷(IoT)을 지원하는 개방형 상호운용 시스템 아키텍처로 고객에게 안전성, 신뢰성, 효율성, 지속가능성 및 연결성에 있어 더 큰 가치를 제공한다. 또한 IoT, 이동성, 감지, 클라우드, 분석 및 사이버 보안 등의 기술을 활용하여 커넥티드 제품, 엣지 컨트롤 그리고 애플리케이션, 분석,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비즈니스 전략 개발 디렉터 매튜 베인스(Matthew Baynes)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핵심적 목표는 모든 수준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것이다. 하이퍼포드를 적용하여 구축 시간을 최대 21% 단축하고 15%의 자본투자비용(CAPEX)의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데이터센터, 특히 신속한 용량 추가를 필요로 하는 하이퍼스케일 및 코로케이션 데이터센터 제공업체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