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똥강아지' 이로운, 할머니 먼저 생각하는 속 깊은 효심

발행일시 : 2018-07-13 09:37
아역 배우 이로운이 속 깊은 면모를 드러냈다. / 사진=MBC 화면 캡처 <아역 배우 이로운이 속 깊은 면모를 드러냈다. / 사진=MBC 화면 캡처>

아역 배우 이로운이 속 깊은 면모를 드러냈다.

이로운은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할머니네 똥강아지'에 출연해 할머니를 생각하는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로운의 하교시간에 맞춰 할머니는 초등학교를 찾았다가 손자에 대한 욕설이 담긴 낙서를 발견하고 깜짝 놀라며 안타까워 했다.

예전부터 낙서에 대해 알고 있었던 이로운은 할머니 앞에서 오히려 더 씩씩하게 행동하면서 "할머니가 상처를 받을까봐 말 안했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국진과 강수지는 "마음이 아프다. 속이 깊다"고 말했고, 양세형 또한 "아이들이라서 그럴 수 있는 건 아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이로운은 지난해 MBC 연기대상 아역상을 받았고, 최근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에서 봉상필(이준기 분) 아역으로 출연했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