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한류 열풍에 '경마 수출' 증가

발행일시 : 2018-08-10 14:35
한류 열풍에 '경마 수출' 증가

한류 주역 중 독특한 수출상품을 꼽는다면 ‘한국 경마’를 빼놓을 수 없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2013년부터 한국 경마 수출 사업을 통해 매년 수출시장과 매출액을 늘려가고 있다.

한국마사회의 수출 콘텐츠는 ‘한국 경마 경주 실황’이다. 렛츠런파크 서울과 부산에서 펼쳐지는 더러브렛 경주를 실시간으로 해외에 송출하고 해외 발매시행체에서 마권을 발매할 수 있도록 판매한다. 영어 중계와 자막, 국가별 맞춤 홍보와 마케팅 서비스도 시행한다.

한국 경마 수출은 2013년 싱가포르에 시범수출을 개시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미국 등 8개국으로 시장을 늘려가며 성장을 거듭해왔다. 작년 한 해에만 1,980개 경주를 수출했다.

매출액과 수출 경주 수도 늘었다. 상반기 동안 매출이 전년 상반기 대비 101% 증가했고, 수출 경주 수로 따지면 1,528개 경주를 수출했다.

관계자들은 해외 시장에서 통하는 한국 경마의 매력으로 ‘안정성’을 꼽는다. 한국마사회는 한정된 경주마 자원을 활용하여 연간 1,900여 개의 더러브렛 경주를 안정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2016년에는 한국경마의 선진화와 국제화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할 수 있는 국제경주 ‘코리아컵’을 첫 시행했다. 영국, 미국, 프랑스, 홍콩, 일본 등 여러 경마선진국의 우수한 경주마들이 매년 지속적으로 코리아컵에 참여하고 있으며, 오는 9월 9일(일) 제3회 개최를 앞두고 있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