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라이프스타일과 업무 환경 변화에 달라지는 국내 PC시장 판도

발행일시 : 2018-08-15 00:00

라이프스타일과 업무 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용자들의 컴퓨팅 디바이스 사용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한국IDC(대표 정민영) 국내 PC 시장 연구 분석에 따르면, 2018년 2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데스크톱 47만대, 노트북 48만대, 전체 95만대로 전년 대비 5.1% 감소하였다.

국내 PC 분기별 출하량(천대), 자료 제공 = 한국IDC <국내 PC 분기별 출하량(천대), 자료 제공 = 한국IDC>

컨수머 부문은 49만대 출하하여 전년 대비 수량은 8.1% 감소하였지만, 저가 제품 비중을 줄이고 게이밍, 울트라슬림, 컨버터블 등 수익 중심의 프리미엄 카테고리에 집중함에 따라 매출의 하락폭은 2.8%로 상대적으로 크진 않았다.

2018년 상반기 게이밍 PC 수요는 전년 대비 약 1.3배 확대 되었으며, 하반기에도 그래픽 품질이 우수한 PC 게임의 출시와 더불어 게이밍 노트북에도 울트라슬림 라인업이 점차 도입됨에 따라 지속적인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

공공 부문은 7만2천대, 교육 부문은 7만7천대 출하하여 전년 대비 각각 3.8%, 6.2% 증가하였다. 공공 및 교육 시장은 데스크톱 위주의 PC 환경이 구축되어 있지만, 최근 노트북의 도입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특히 교육 부문은 올해 디지털교과서 프로젝트 시행으로 태블릿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컴퓨팅 기기가 사용되고 있다.

기업 부문은 31만대 출하하여 전년 대비 4.6% 감소하였지만, 노트북은 출하량과 비중 모두 전년 대비 상승하였다. 대기업 및 글로벌 회사를 중심으로 교체 및 신규 수요가 발생하고 있으며, 데스크톱은 비용 절감의 이유로 여전히 타워형을 선호하는 반면, 노트북은 근무 환경에 따라 울트라슬림 및 컨버터블 사용이 늘어나고 있다.

라이프스타일과 업무 환경이 다양해짐에 따라 컴퓨팅 디바이스도 변화의 트랜드에 맞추어 진화하고 있다. 두께 21mm 이하 울트라슬림 노트북은 18mm 미만으로 더 얇고 가벼워지고 있다. 과거 틈새 시장에 머물렀던 컨버터블 노트북도 제품 라인업이 다양해지고 필기 기능을 지원함에 따라 상반기 9만대 이상이 출하될 정도로 폭발적이다.

한국IDC의 권상준 수석 연구원은 "듀얼스크린 노트북, 모바일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트북 등은 새로운 사용 모델을 제시함에 따라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널어질 것"이라며 "사용자의 니즈에 맞춘 새로운 시도는 초기 시장 선점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관련 업계의 신속하고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