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매드클라운 탈락, 커리어에 흠 아닌 제2의 전성기 맞았다(쇼미더머니777)

발행일시 : 2018-09-15 00:04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화면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화면 >

‘쇼미더머니777’ 래퍼 마미손이 탈락했다. 매드클라운은 결국 자신의 얼굴을 공개하지 못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의문의 래퍼 마미손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가사 실수를 저지른 마미손은 결국 탈락했다. 그는 “랩을 시작하면서부터 이상하다고 느꼈다. 박자가 계속 엇나갔다. 만회 해보려 열심히 했는데 목소리 톤을 흥분시켜버리는 결과를 낳게 됐다”고 말했다.

더 콰이엇은 “아마도 복면 때문에 비트 소리가 잘 안 들렸을 거다. 저희도 모자를 쓰고 공연하면 잘 안 들린다”며 “솔직히 오늘 탈락자들 중에 가장 슬픈 탈락이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마미손은 “출연에 대해 단 한명도 찬성하는 사람이 없었다. 떨어지면 그건 엄청난 마이너스다.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드클라운은 “그것에 대해 이상하게 홀가분하다. 복면 쓰고 땀 흘린 것도 재밌었고, 무대에 대한 고민을 하는 것도 재밌었다. 그런 고민들에 대한 무대를 못 보여드리게 됐지만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