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꿈의 무대 그랑프리 경정, 두 번의 관문만 남았다!

발행일시 : 2018-10-08 12:30
꿈의 무대 그랑프리 경정, 두 번의 관문만 남았다!

모든 경정 선수들이 꿈꾸는 최고의 무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가 이제 두 번의 관문만 남겨두고 있다. 다가오는 10월 25일 쿠리하라배와 11월 8일 마지막 그랑프리포인트 쟁탈전을 끝으로 최종적인 예선 진출자 24명이 가려지기 때문이다.

올해 그랑프리포인트(GPP)를 부지런하게 점수를 벌어놓은 상위 24명의 선수들 중 이태희가 365점으로 1위, 심상철이 295점으로 2위, 이주영이 275점으로 3위에 랭크되어 있다. 김민천과 어선규가 200점으로 공동 4위이며 6위는 195점을 획득한 최광성, 7위는 185점의 김응선이다.

그 뒤를 추격하고 있는 선수는 150점을 거둔 김현철이 8위, 140점의 최영재가 9위, 구현구와 김효년은 125점으로 공동 10위다. 12위는 120점의 김민길이며 13, 14위는 각각 105점과 95점을 꿰찬 김계영과 문안나가 올라서있다.

현재 후위권 선수들과 점수 차를 확연하게 벌려놓은 GPP 최상위권 선수들은 큰 걱정이 없으나 두 자리 수의 그랑프리포인트를 가지고 있는 선수들은 마음을 놓을 수 없다. 그랑프리 포인트 부여 방식은 1일차 예선전과 2일차 GPP 특선 1위는 30점을 획득할 수 있고 착순 순위에 따라 5점씩 점수를 차등 부여한다. 결승전에서는 1위가 60점을 가져가며 착순 순위에 따라 10점씩 차등 부여한다. 커트라인 바로 아래에 위치한 공동 25위(35점)의 권명호, 정주현, 유석현, 김완석을 비롯해 공동 29위(30점)인 윤동오, 조규태, 서화모, 김종목, 박정아 중 남아있는 쿠리하라배와 제5차 그랑프리포인트쟁탈전에서 최종 우승을 꿰찰 경우에는 최대 90점을 추가할 수 있어 얼마든지 최종 순위는 뒤바뀔 수 있다.

따라서 남은 두 개의 특별경주(쿠리하라배와 제5차 GPP쟁탈전)에 어떤 선수가 출전자격을 얻을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가지고 있는 그랑프리포인트가 아슬아슬한 선수들은 순위를 지키고 안정권에 올라서기 위해 사력을 다하겠고 커트라인 밖에 위치한 선수들 역시 막차라도 타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 부을 것으로 예상한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