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홍여진 이혼, 영화에서 옷 벗고 빚 갚으라는 남편은 누구?

발행일시 : 2018-10-12 10:07
사진=TV조선 '마이웨이' 화면 

<사진=TV조선 '마이웨이' 화면 >

'인생다큐 마이웨이' 홍여진이 이혼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이 출연,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홍여진은 “제가 미스코리아 출신이라고 하면 다들 잘 살았을 거라고 하지만 저는 고생을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스무살에 어머니가 투병을 하셨다. 그래서 학교를 그만두고 일을 해야 했다. 빨리 결혼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남편은 인간성이나 됨됨이를 떠나 결혼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선 신용이 최고인데 저는 항상 깨끗했다. 그런데 나중에 확인해보니 제 이름으로 융자가 있더라. 남편이 도용해서 그걸 다 빼 썼더라”라고 덧붙였다.

홍여진은 또 "80년대 당시 한국에 에로영화 붐이었는데 출연료가 두 배였다. 나는 거절했는데 남편이 나를 불러다 놓고 ‘너는 배우를 한답시고 이 길로 나섰는데 벗는 게 무슨 흉이냐’라고 했다. 내겐 그거만 찍으면 자기 빚을 갚을 수 있는 것 아니냐로 들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홍여진은 "'내가 결국 이 영화를 찍게 되면 당신과는 끝'이라고 했지만 남편은 계속 영화 촬영을 종용했다. 결국 영화를 찍었고, 출연료의 절반을 남편에게 보내줬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했다"라고 이혼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홍여진은 "정말 죽고 싶었다. 이혼녀라고 사람들이 손가락질할 걸 생각하니 정말 죽고 싶었다. 그때가 암 걸렸을 때보다 더 죽고 싶었다. 그러다 유방암이 걸렸다. 내 40여 년 평생이 지워지는 것 같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