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비리 유치원 명단 1878곳 공개, 교비로 핸드백부터 기름값 아파트 관리비까지 해결

발행일시 : 2018-10-12 10:53
사진=연합뉴스TV 뉴스 캡처

<사진=연합뉴스TV 뉴스 캡처 >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11일 밝혔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한 유치원은 원아가 실제로 급식을 실시한 일수만큼 급식비를 징수하지 않고 정확한 산출근거 없이 원아 1인당 급식비를 매당 6만6000원 정액으로 징수했다.

서울의 또 다른 유치원도 유치원 교비를 개인 소유의 차량 유류비로 사용하고, 급식 식재료 구입 명목으로 주류 및 의류 등을 구매했다가 적발됐다.

박 의원은 “비위 적발 사례를 보면 유치원 교비로 원장이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숙박업소에서 사용하기도 했다.

심지어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사기도 했다”며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에 수천만 원을 회비로 내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값과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낸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