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1기 부진, 왜?

발행일시 : 2018-10-15 11:15

경정은 현재 전체 158명이 선수로 등록해 치열한 순위경쟁을 펼치고 있다. 41회 차를 지난 시점에서 경주성적을 본다면 총 1,186 경주를 시행했다.
 
지금까지 경정 경주의 기수별 우승 횟수는 1기(28명) 225승 2기 (16명) 184승 3기 (7명) 66승 4기 (11명) 87승 5기 (8명) 67승 6기 (8명) 79승 7기 (9명) 101승 8기 (7명) 62승 9기 (3명) 16승 10기 (7명) 37승 11기 (13명) 93승 12기 (9명) 72승 13기 (6명) 40승 14기 (12명) 44승 15기 (16명) 22승 등 이다.
 

경정 1기 부진, 왜?

승수만 놓고 본다면 1기 선수들이 경주를 주도한다고 볼 수 있지만 세심하게 들여다본다면 출전인원수 대비 개인당 8승을 기록하고 있다.

이렇듯 1기 선수들이 예년에 비해 고전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는 주도적인 스타트 승부를 못한다는 점이다. 다른 선수들도 똑같이 적용되는 사항이지만 플라잉제제가 더욱 엄격해 졌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스타트 강자인 이응석(평균 스타트/ 2017년 0.18초 2018년 0.21초)선수는 플라잉 이후 실전에서 과감한 스타트 승부보다는 전개로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였고 길현태(평균 스타트/ 2017년 0.25초 2018년 0.24초)선수 또한 타 선수를 압도하는 스타트를 보여주지 못해 후배기수들의 도전에 고전하는 모습을 자주 보이고 있다.
 
두 번째는 전문교육을 받은 후배 기수들의 선전 때문이다. 4기 선수부터 전문성 있는 교관에게 체계적인 교육을 시작한 반면 1∼3기 선수는 실전경주에서 몸으로 터득한 경주감각으로 현재까지 실전에서 플레이를 하다 보니 오랜 시간을 들여 체계적인 훈련을 마치고 시작하는 후배기수의 1턴 전개력에 다소 고전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실전경주감각을 무시할 수는 없다.
경정은 거친 수면위에서 펼쳐지는 파이팅 넘치는 수상 스포츠인 만큼 생각지 못한 경우의 수가 다반사라 15년이라는 실전 노하우를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것이 경정이다.
 
전문가들은 "선배기수들은 지금보다 더욱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 후배 선수들의 경주분석을 통해 지속적인 반복 훈련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