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우수아이아서 대박 신화 이룬 임영선 씨, 그 비결이 놀라울 뿐

발행일시 : 2018-10-18 22:30
사진=채널A
<사진=채널A >

우수아이아가 '서민갑부'를 다시 찾았다.

채널A ‘서민갑부’가 200회를 맞았다. 18일 200회 특집 방송에서는 지구 최남단 ‘우수아이아’로 날아가 화훼농장 ‘비베로 꼬레아노’를 운영하고 있는 임영선 씨를 만나본다.

‘우수아이아’는 아르헨티나와 남아메리카 대륙 가장 끝에 위치해 ‘세상의 끝’이라고 불리는 남극 지방 해상 교통 거점이다. 영선씨는 이곳에서 ‘비베로 꼬레아노’를 운영하면서 이 지역에서만 서식하는 꽃 ‘루삐노’를 포함해 이 지역 90%의 꽃을 거의 모든 곳에 공급하고 있다.

1년 중 봄이 3개월뿐인 이 지역에 온실시설이 갖춰진 영선 씨 농장이 생기면서 1년 내내 꽃을 피울 수 있게 되었다. 이에 주정부에서는 영선 씨 농장의 온실 시스템을 인용한 시범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 처음 농장을 세우고 식물을 재배한 사람은 시아버지인 故문명근 씨. 채소재배가 안 돼 3천Km 이상 떨어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비싸게 채소를 받아온다는 현지인의 말에 땅을 빌려 한국식 온실로 채소재배를 시작한 것이 농장의 시작이었다. 이후 남편 故문병경 씨도 합류해 농작을 이어가게 되었다.

하지만 시아버지 별세 후 남편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고 설상가상 유통업의 발달로 값싼 농작물이 ‘우수아이아’로 밀려들면서 영선 씨 농장 채소들은 경쟁력을 잃어갔다. 이에 영선씨는 ‘우수아이아’에 제대로 된 화훼농장이 없어 꽃을 구하기가 어렵고 그 종류도 매우 적다는 점에 착안해 독학으로 화훼공부를 시작했고 결국 20년 만에 그녀의 농장은 ‘우수아이아’에 없어서는 안 될 최고의 농장으로 자리 잡았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