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공지영 고소, 김부선 녹취 파일 "이 시기에 누구에게 유용할까"

발행일시 : 2018-10-22 01:01
YTN 뉴스 캡처

<YTN 뉴스 캡처 >

공지영 고소 소식이 전해졌다. 소설가 공지영이 배우 김부선과 나눈 통화 녹취록 유출과 관련해 최초 인터넷 게시자를 고소한다고 밝혔다.

공지영 작가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낙지사전과 4범찢자'라는 닉네임의 트위터 사용자가 올린 게시물을 캡처해 올리며 "오랫동안 별 활동이 없던 이 자는 이전 트위터 게시물을 모두 지우고 트위터 네임을 이렇게 바꾼 후 10월 4일 저와 김부선 녹취 발췌를 올립니다. 이 자를 고소합니다. 이 자에 대해 아는 분 제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유출된 파일은 원래 1시간 30분짜리 녹취인데 그것도 대화 중간부터 녹음했습니다"고 덧붙였다.

공지영 작가는 "제가 이것을 건넨 사람은 이OO씨, 함께 폭로하자고 조른 그 분은 지금 저를 차단하고 연락두절 상태. 그분이 김부선씨가 불안하니 함께 대처방안을 연구해보자는 취지에서 비밀 엄수를 약속하고 건넸어요. 비밀 엄수 약속들 캡처 있습니다. 이분은 자신이 변호사 심리상담사 등 파일 건넨 다섯 명을 후에 알려왔지요. 물론 제 허락 없이 말입니다. 이분에 대한 고소도 검토 중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지영은 "마지막 8월 초 저는 분당서에 참고인으로 출석해서 이 파일을 제출합니다. 두 사람의 믿을 만한 변호사에게 조언을 받았고 분당서는 제가 파일 조작이 미숙하자 1주일 후 서초동 저희 집 앞으로까지 찾아와서 이 파일을 받아갑니다. 그리고 두 달이 지난 10월 4일 이 파일이 유출됩니다. 처음 당황했던 것은 이 파일이 대체 이 시기에 누구에게 유용할까 하는 의문 때문이었습니다"라고 경찰 조사 과정과 유출에 대한 의문을 표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