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길윤웅의 책으로 만나는 세상] 사소한 것과 작은 부분의 쓸모

발행일시 : 2018-10-26 09:10
[길윤웅의 책으로 만나는 세상] 사소한 것과 작은 부분의 쓸모

“리얼리티는 아주 사소한 것 하나로도 달라집니다. 어떤 상황을 직접 경험해보면, 인물을 조형하면서 '이렇게 작은 부분이 쓸모 있구나'하는 실감이 들곤 해요. 그런 것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아무래도 미묘한 차이가 생기죠.”
-216쪽,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중

누군가가 힘든 결정을 앞두고 있을 때 세 번 생각해보라고 말을 한다. 상대에게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거나 상식에 벗어난 행동을 했을 때 사과를 해야 할 것이 있다면, 우리는 삼 일이 지나기 전에 말을 하라고 한다. 승부 결정짓는 것은 삼세판이다. 가위바위보를 하고 지면, 한 판 더 하자고 한다. 그렇게 해서 비기면 마지막 삼세판이라며 승부를 결정짓는다. 이런 면에서 보면 3이라는 숫자는 완결의 숫자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독서를 하는 여러 방법이 있다. 그중 하나가 독자로서 한 권의 책을 여러 번 읽는 것이다. 읽었던 책을 다시 꺼내 읽을 때 처음 읽을 때와 다른 감정을 갖는다. ‘아, 이런 부분이 있었나?’하고 생각할 때도 있다. 책을 읽을 때마다 해석이 달리 될 수 있다. 독서 환경에 따라 책을 받아들이는 감정도 다르다. 보이지 않던 글들이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고인이 되신 신영복 교수는 한 권의 책을 세 번 읽으라고 말한다. “먼저 텍스트를 읽고 필자를 읽고 최종적으로 독자 자신을 읽어야 합니다” 이 말이 말대로 같은 책을 세 번 이상 읽는 것인지, 아니면 한 번을 읽으면서 이러한 관점에서 읽으라는 것인지는 달리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이 문장을 모든 일을 쉽게 받아넘기지 말고 면밀하게 들여다보는 이야기로 나는 해석하고 싶다.

[길윤웅의 책으로 만나는 세상] 사소한 것과 작은 부분의 쓸모

어디 우리의 일이 독서에만 국한되는 일인가. 일하다 보면 성격 급하게 일을 하는 사람이 일을 잘 마무리하면 ‘재빠르게 일 잘한다’고 하지만, 그런 사람이 실수라도 하면 급한 성격을 탓한다. 사람들로부터 ‘잔소리를 많이 하는 사람’과 ‘디테일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인식의 차이를 갖게 만드는 부분은 어디인가. 이 차이를 알아가는 것이 인생 공부가 아닌가. 어떤 소리를 듣고 싶은가?

앞으로 나아가는 것만이 중요한 게 아니다. 눈에 보이는 것만 중요한 게 아니다. 보이지 않는 공간에 흐르는 사람의 마음만큼 중요한 게 없다. 상대를 움직이는 힘은 이런 데 있는 게 아닐까. 큰 것만 보지 말고 작은 것에도 눈을 맞춰 볼 일이다.

무시당한 작은 쓸모들이 모여 큰 일을 낼 때가 있다.

길윤웅 yunung.kil@gmail.com 필자는 IT전문 잡지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 한글과컴퓨터 인터넷 사업부를 거쳐 콘텐츠 제휴와 마케팅 등의 업무를 진행 했다. 디자인회사에서 카피라이터로 활동 중. 청소년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미디어교육과 제작 활동에 관심을 갖고 산다.

(*이 칼럼은 Nextdaily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