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팀킴 김민정 폭로, 김민정 감독 그는 누구?

발행일시 : 2018-11-09 13:04
사진=SBS 뉴스 화면 <사진=SBS 뉴스 화면>

팀킴 김민정 폭로 소식이 전해졌다. 여자 컬링 ‘팀킴’이 김민정 대표팀 감독과 그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8일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 킴’은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부회장이 자신들에게 폭언을 하고 대회 상금을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선수들은 올림픽을 앞두고 부상에서 재활중인 김초희를 제치고 김민정 감독이 대신 선수로 나가려 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민정 감독이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더 많았고, 이를 지적하면 김경두 전 부회장이 폭언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특히 실력에 대해서도 의문점을 품엇다.

김영미 선수는 “개 뭐 같은 소리를 들었다.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또 대회 기간 중 인터뷰를 금지시켰고,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김민정 감독 아들의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간 적도 있다고 밝혔다.

어떤 행사인지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알려주지 않은 채 행사에 동행하게 했고 어린이집 행사장에서 각 유치원 원장들에게 사인을 하게 한 것.

또한 팀킴은 금전적인 문제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대회 상금 등이 어떻게 배분되고 쓰였는지 전혀 알 수 없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지도자들은 선수들의 폭로가 당혹스러운 표정이다. 김경두 전 부회장은 “폭언과 인권 침해가 모두 없었다”고 말했다.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여자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경북체육회)의 폭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김민정 감독은 대표적인 우리나라 컬링 1세대 선수다. 현재 경상북도 체육회 소속으로 2015년까지 팀킴의 맏언니로 활동하다 감독으로 전향했다. 우리나라에 제대로 된 컬링 지도자가 없다는 것이 감독 전향의 이유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는 한국 컬링의 대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부회장이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