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김종민 황미나, 여자가 더 좋아할 때 발생하는 위기?

발행일시 : 2018-11-09 13:17
사진= <사진=>

김종민 황미나가 새로운 온도차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연애의 맛’ 김종민, 이필모, 구준엽이 서로를 생각하는 ‘배려하는 연애의 맛’으로 안방극장에 설렘 포텐을 터트렸다.

지난 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8회 분은 시청률 4.1%, 2549 타깃 시청률 1.1%(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기록, 또 다시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매회 시청률 널뛰기 급상승을 보이고 있다. 100일 계약 연애 끝을 앞두고 위기를 맞은 ‘종미나 커플’, 부산에서 공개데이트를 한 ‘필연 커플’, 두 번째 데이트에 나선 ‘오구 커플’의 모습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종미나 커플은 각자의 지인들을 만나 서로에게 느낀 솔직한 감정과 고민을 이야기하며 100일 계약 연애의 마지막을 앞둔 복잡한 심경을 전한 상황. 이후 황미나가 김종민이 있는 낚시터를 방문했지만, 지난 여행 후 처음 만난 두 사람 사이에는 왠지 모를 어색함이 감돌았다. 김종민이 자신을 위해 준비한 삼계탕으로 저녁을 먹은 후 황미나는 지난 생일상에 ‘미안하다’고 했던 김종민의 말에 느낀 속상함과 김종민이 선을 긋는 것처럼 느껴져 자신도 절제해야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그동안 느꼈던 감정을 전했다. 이에 김종민은 그때 당시 미안하다는 말은 자신 때문에 고생한 것에 대한 미안함이었다며 황미나를 다독였다.

그런데 두 사람 사이에 또다시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김종민이 자신의 진짜 마음을 듣고 싶다는 황미나에게 “오해가 될 수도 있어 말을 아끼고 있다”라며 “괜히 네가 상처가 되면 안 되니까”라고 답하자, 황미나가 자신에게 상처 될 말이 뭐냐며 울음을 터트린 것. 당황한 김종민은 황미나의 눈물을 닦아주고는 이내 황미나의 손을 잡은 채 자신이 표현이 서툴다며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마음이 풀어진 황미나가 “100일 지났다. 그럼 우리 헤어지는 거야?”라며 진심 섞인 농담을 건네자, 김종민이 “몰라 모르겠다. (제작진에게) 물어봐야 하나?”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던져, 두 사람 사이에 또 한 번의 갈등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구준엽은 첫 데이트에 나선 아들을 오매불망 기다린 어머니의 질문을 받게 된 상태. 구준엽이 어머니에게 오지혜의 직업과 나이를 소개하며 “사람만 좋으면 되지”라며 마음에 들어 하는 모습을 보이자, 어머니는 “예뻐?”라며 오지혜를 궁금해 했고, 구준엽이 보여준 사진 속 귀여운 외모의 오지혜를 보고난 후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어 어머니는 “제빵 하는 건 맞겠네?”라는 뜬금포 질문에 이어 “네가 빵을 좋아하니까”라고 전하며, 구준엽과 함께 웃음을 터트렸다. 결국 구준엽과 오지혜의 두 번째 데이트 날 아침, 어머니는 문어와 전복을 넣은 보양식 해천탕으로 아들의 데이트를 응원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