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김우영 사망애도 행렬 "하늘에서 마음껏 재능 펼치길"

발행일시 : 2018-11-09 13:25
사진=김우영 SNS <사진=김우영 SNS>

김우영 사망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모델 겸 타투이스트 故 김우영이 5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가운데 동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는 것.

래퍼 겸 프로듀서 슈프림보이는 7일 자신의 SNS에 “사랑하는 형이자 친구 김우영이 5일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며 “평소 사람들을 만나 함께 시간 나누는 것을 좋아하던 친구였기에 우영이를 아시는 분들이 함께 자리해 주신다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지인 A씨는 “‘이제서야 꿈이 펼쳐졌다’고 행복해하던 재능 많던 동생이었는데…. 오토바이 끌고 스튜디오로 걸어오던 너 모습이 아직 잊혀지지 않네”라며 “허망하게 간 우영이. 하늘에서 맘껏 재능 펼치고 행복하게 푹 쉬어 고생 많았어”라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우영의 또 다른 지인은 “다시는 그를 못 본다는 것에 마음이 아프기만 하다. 짧지만 강렬했던 그를 기억하며...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남겼다.

이밖에도 김우영의 사망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SNS 등을 통해 그를 애도했다.

김우영은 5일 오후 5시 30분 서울 마포대교에서 오토바이 주행 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4세.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