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간호조무사 누명사망, 진범은 누구?

발행일시 : 2018-11-09 13:53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간호조무사 누명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경남 김해에 있는 한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진 후 절도범으로 조사를 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8일 경찰에 따르면 8월 16일 김해 한 병원 초음파실에서 한 환자가 엑스레이 촬영을 위해 옷을 갈아입으며 반지와 금팔찌를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두었다.

이 환자는 엑스레이 촬영이 끝난 뒤 바지 주머니에 넣어둔 금팔찌가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다.

초음파실에는 환자를 포함해 간호조무사 49살 A 씨와 의사 등 총 3명이 있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이들의 위치와 동선을 고려해 A 씨를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이 금팔찌를 가져간 적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이후 약 두 달이 지난 10월 중순쯤 A씨는 초음파실에 있던 상자 밑에서 발견했다며 사라진 금팔찌를 병원 원무부장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현장확인 차 병원을 방문한 경찰은 초음파실 구조상 상자 밑에서 금팔찌가 발견되는 게 이상하다고 판단, A씨를 범인으로 추측했다.

이 일이 있고 나서 병원을 그만둔 A씨는 지난달 30일 김해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