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CES 2019] 5G 사업모델 찾는 LG U+, 자율주행차에서 답 찾는 하현회 부회장

발행일시 : 2019-01-09 11:00

자율주행기술과 5G를 연계하려는 노력은 지금의 국내 이통 3사가 보여주고 있는 공통 행보 중 하나다. 자율주행기술이 가져오는 파급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특히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구현되는 자율주행 기술은 5G와 연계되며 더 정교해질 뿐만 아니라, 카셰어링과 같은 새로운 서비스도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자율주행과 5G 기술 간의 협업과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 8일(현지시각)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미래 먹거리 탐방에 나서 이목을 끌고 있다.
 
먼저 하 부회장은 자동차, 기아자동차, 인텔, 혼다, 닛산 등 완성차 업체의 부스를 방문했다. 그는 이 곳에서 고객이 일상을 바꾸는 5G를 제공하기 위해 자율주행차의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구했다. 주로 모빌리티Mobility)와의 연계를 통한 5G 기반의 AR·VR 구현 등 구체적인 사업모델 등이다.

혼다 전시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이동수단에서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자율주행 플랫폼 ‘세이프 스왐(safe Swarm)’을 직접 체험했다.

이어, 인텔 전시장을 방문한 하 부회장은 현재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카메라를 사용하고 카메라나 센서 개수를 줄이는 방법에 대한 연구개발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시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현대차 전시부스를 방문,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를 직접 체험했다. [사진=LG유플러스]>

현대차동차 부스에서는 둥근 코쿤 형태의 미래 모빌리티에 탑승해 자율주행차 내에서 학습, 운동, 업무 쇼핑 등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하고 "5G시대의 자동차는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가 제공되며, 자동차의 기능이 가장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난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전시관에서는 센서와 카메라가 부착돼 운전자의 표정이나 심박수 등 생체인식을 통해 감정상황에 따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을 살펴본 후, “미래 스마트시티의 In-Car 라이프 스타일, 실시간 AI 분석을 위해 초 저지연 5G 통신이 도움이 될 것”이라며 관심 있게 둘러봤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현지시각)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기아차 전시부스를 방문, 미래 스마트시티에서 이용 가능한 개인용 모빌리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8일(현지시각) CES2019 노스홀에 위치한 기아차 전시부스를 방문, 미래 스마트시티에서 이용 가능한 개인용 모빌리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이날 방문에서 하 부회장은 자율주행 기술 외에도 AI 기반 VR·AR과 IoT 기술에도 관심을 나타냈다. 샤프 부스에 들른 그는 투명 디스플레이에서 현실세계와 가상세계를 오가는 AR 스마트 글래스의 스마트폰 대체 가능성과 성장 가능성에 관해 관심을 보였다. 보쉬 부스에서는 AI 기반의 IoT 기술을 가정에서 가정 밖으로 범위를 넓히는 확장 가능성에 대해서도 세심하게 살폈다.
 
한편, 자율주행기술과 5G를 연계는 국내 이통 3사가 5G 상용화 이전부터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KT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지난달 10일 화성 자율주행실험도시(K-시티)를 공동 구축하고 5G 기반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5G 리모트콕핏)을 구축했다. 또 SK텔레콤은 K-시티에서 5G 카셰어링 자율주행차를 처음 선보였다.
 
이에 LG유플러스도 지난해 말 한양대와 공동으로 자율주행차에 5G를 접목해 장애물 회피, 경로 변경하여 운행 및 주차하는 3단계 자율주행차 시나리오를 실증하는 등 해당 분야에 대한 투자와 관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올해는 서울 강변북로, 상암DMC 포함 선별된 테스트베드에서 LG유플러스의 5G 환경에 기반한 자율주행차 운행과 다이나믹 정밀지도의 정합성 등의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