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신종령 폭행사과, 조울증 진단 밝힌 속사정

발행일시 : 2019-01-11 17:07
사진=신종령 SNS

<사진=신종령 SNS >

개그맨 신종령이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신종령은 오늘(11일)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의 근황과 심경을 밝혔다.

신종령은 지난 2017년 서울 마포구의 한 클럽 밖에서 이 모 씨를 주먹으로 5차례 때리고 철제의자로 2차례 내려쳐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종령은 사건 발생 후 나흘 만에 서울 마포구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웠다. 당시 주점 사장과 손님 임 모 씨가 "그만 귀가하라"고 말하자, 주점 앞 도로에서 임 씨의 주먹으로 임 씨의 얼굴을 가격해 상해를 입히는 등 총 두 차례의 폭행 사건을 일으킨 바 있다.

신종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피해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첫 번째 피해자는 전화를 받지 않았고 두 번째 분은 전화해 너무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 그런데 만남은 부담스러워하시더라"고 밝혔다.

또 그는 정신과 치료중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조울증 상태라고 진단받았다. 사건이 일어날 당시 감정적으로 되게 예민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모든 사람들이 이유 없이 절 손가락질 한다고 생각했다. 자기방어가 잘못된 방식으로 표출이 된 것 같다. 지금은 치료를 받고 마음이 많이 안정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