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윈드리버 티타늄 클라우드, 텔레포니카 유니카 이니셔티브 가상화 플랫폼 구축

발행일시 : 2019-01-17 00:07

윈드리버는 16일 텔레포니카(Telefonica)가 NFV 워크로드를 위한 가상 인프라 관리(VIM) 플랫폼으로 ‘윈드리버 티타늄 클라우드(Wind River Titanium Cloud)’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텔레포니카 레퍼런스 랩에서 진행된 이번 프로젝트는 SDN/NFV를 위한 유니카(UNICA) 이니셔티브의 멀티 VIM 구현을 위해 실시됐다. 티타늄 클라우드는 통신 서비스 환경에 최적화된 고신뢰성 가상화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오픈소스 MANO (OSM) 오케스트레이션 프로젝트와 같은 개방형 표준을 지원한다.

티타늄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는 통신 사업자들이 더 적은 비용으로 신속하게 높은 가동 시간을 보장하는 가상화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도록 안정적이며, 구축이 용이한 통합형 가상화 플랫폼으로 구성되어 있다. 티타늄 클라우드는 통신 네트워크 및 산업 제어와 같은 주요 인프라 애플리케이션의 엄격한 요구에 맞춰 설계된 소프트웨어 인프라스트럭처이다.

텔레포니카는 티타늄 클라우드 가상화 플랫폼의 종합적인 기능 테스트를 포함한 다단계 평가를 수행했다. 테스트 팀은 또한 상호 운용성을 입증하기 위해 티타늄 클라우드와 OSM 오케스트레이션의 통합을 검증했다. 이와 함께 텔레포니카는 티타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vRAN 솔루션 테스트 등 다양한 활용 사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텔레포니카는 유니카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형 기지국(vRAN), 다중 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및 5G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엣지 클라우드 컴퓨팅 활용 사례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텔레포니카는 유럽과 중남미 등 주력 시장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가에서 유니카 이니셔티브를 실시하고 있다. 2015년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가상화 기술을 활용하여 통신 네트워크의 설계 및 구축 방식을 전환하고,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및 소프트웨어 정의(SDN), 클라우드 기술의 강점을 극대화 시키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마이클 크러츠(Michael Krutz) 윈드리버 최고 제품 책임자는 “텔레포니카와 같은 네트워크 혁신 기업과 협력해 윈드리버는 통신 파트너들이 진화하는 시장의 요구에 대응하고 엣지 컴퓨팅 환경에서 초고신뢰성의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윈드리버 티타늄 클라우드는 안전하고 유연한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를 제공하며, 엣지단에서부터 코어 영역에 이르는 모든 네트워크 지점에 대한 효율적인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