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월렛,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의 불을 지피다

발행일시 : 2019-01-18 13:07

전문가들은 올해를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관련 기업들은 일반 사용자 시장확대를 위해 월렛(암호화폐 지갑) 서비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월렛(암호화폐 지갑)은 사용자가 암호화폐를 거래하거나, 사용하기 전에 암호화폐를 보관해두는 저장공간이다. 사용자는 월렛(암호화폐 지갑)을 통해 계좌를 관리하고 모바일과 연동시켜 암호화폐를 보다 쉽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다.

관련 기업들은 최근 암호화폐가 유통업계와 음식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수단으로 영역을 확장함에 따라, 월렛(암호화폐 지갑)이 실생활에 유용한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으며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은 블록체인컴퍼니-블로코와 암호화폐 월렛 프로젝트 계약을 맺고 연구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 월렛 프로젝트는 실명인증 지갑 서비스로서 독자적이고 안전한 키 관리 기능을 탑재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이미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휴대폰 번호만으로 간편하게 전송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업형 고객을 위한 지갑 API 서비스가 가능하고 제휴 모델도 보유하고 있다.

월렛,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의 불을 지피다

두나무 자회사 루트원소프트는 지난해 카카오톡 접속을 통해 휴대폰 번호로 암호화폐를 주고 받는 지갑 서비스앱 비트베리를 선보인 바 있다. 올해엔 사용자가 특정 매장을 방문하면 비트베리를 통해 다양한 형태의 에어드롭(무상 토큰 분배)을 받을 수 있도록 한층 발전시켰다.

SK플래닛도 자사 서비스 ‘시럽 월렛’에 월렛(암호화폐 지갑) 기능을 추가했다. SK플래닛은 암호화폐 지갑·보관 플랫폼 토큰뱅크와 제휴를 맺고 ‘토큰뱅크 카드’를 발급하는 고객에게 월렛(암호화폐 지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토큰뱅크와 회원정보를 연동해 기존 및 신규 고객에 상관없이 이더리움, 이오스 등을 보관하는 월렛(암호화폐 지갑)을 생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