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채자연, 송도순 예비 시어머니인 것 알고 헤어지려했던 이유(사람이좋다)

발행일시 : 2019-02-12 21:55
사진=MBC '사람이 좋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채자연이 시어머니 송도순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성우 송도순이 등장,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도순은 첫째 아들 박준혁의 집을 찾았다. 박준혁은 ‘왕꽃선녀님’ ‘폭풍의 여자’ 등에 출연한 베테랑 배우다.

그는 “연극영화과를 가고 싶다고 했더니 '그래 가자' 해서 윤여정 선배님을 소개시켜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도순은 “그때 윤여정이 준혁이한테 연기를 가르쳐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며느리 채자연은 "남편을 소개팅으로 만났는데 남편이 자기 엄마가 저희 학교에 교수님으로 있다고 했다"고 신기한 인연을 전했다.

이어 "이름이 송도순이라고 했다. 헤어져야 하나 잠시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