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MWC 2019] LG U+,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공개···금형정밀가공 분야 활용 기대

발행일시 : 2019-02-25 09:30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Mobile World Congress) 2019(이하 ‘MWC’)’에서 LG전자, LG CNS와 손잡고 5G망 기반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는 ▲자사 5세대 이동통신망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의 공장 구축경험 ▲LG CNS의 플랫폼 기술 등이다. 시연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현지와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LG전자 소재/생산기술원 금형 기술 센터를 실시간 연결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시연에서 공개되는 ‘모바일 메니풀레이터 로봇 시스템(Mobile Manipulator Specification)’은 가장 효율적인 동선으로 가공부품을 선반에 이동시키는 역할을 한다. 장애물도 감지해 알아서 경로를 수정한다. 이용자는 물류로봇의 배터리 가동 상태, 위치 등을 생산관리 시스템을 통해 공장 내외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9' 제3홀 내 LG 전시관에서 5G 스마트 팩토리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9' 제3홀 내 LG 전시관에서 5G 스마트 팩토리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물류로봇에 장착된 각종 센서는 LG CNS의 IoT통합플랫폼 ‘인피오티’를 통해 원격으로 전체 공장의 작업환경을 감지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무인 자동화된 공장은 CCTV를 통한 원격 영상 관제도 가능하며, 상세 확인이 필요한 곳은 물류로봇에 장착된 5G 카메라를 통해 점검할 수 있다.

이미지 기반으로 품질을 점검하는 ‘인공지능(AI) 비전 검사’도 핵심 기능으로 손꼽힌다. 사람이 직접 보는 것보다 정확도가 높아 검출력이 향상된다. LG유플러스는 이 기술이 향후 재검사 등에 투입되는 불필요한 시간과 노력을 덜어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최주식 부사장은 “5G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상용화 되면 스마트 팩토리 전용 솔루션이 대폭 늘어날 것이다. 잠재력 높은 원격화·무인화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킬러 서비스를 발굴해 시장 조기 선점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기존 통신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수 있도록 서비스의 양적·질적 변화를 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시연은 지능화, 자동화, 무인화의 필요성이 높은 금형정밀가공 분야에 적용해 진행된다. 금형정밀가공 분야는 모든 이동 과정을 사람이 직접 담당하고 있으며, 도면의 복잡도에 따라 작업소요 시간도 늘어나는 등 업무 효율성이 낮아 5G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