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MWC 2019] ‘LG 듀얼 스크린’ 외신 반응, “폴더블폰보다 실용적”

발행일시 : 2019-02-28 15:30

LG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선보인 ‘LG 듀얼 스크린’에 대한 외신들의 반응이 뜨겁다.

외신들은 LG V50 ThinQ, LG G8 ThinQ 등 스마트폰과 함께, 탈착식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LG Dual Screen)’의 실용성과 독창성에 주목했다. 이 제품은 LG 스마트폰과 연결해 화면을 확장하거나, 여러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마치 폴더블 스마트폰과 활용법이 유사하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 버지(The Verge)’는 24일 LG 듀얼 스크린에 대해 ‘당장보다 실용적으로 폴더블 기기를 사용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LG 듀얼 스크린은 데스크톱에서 모니터 두 대를 작동할 때와 같이 부드럽게 작동한다”며 “올 들어 여러 회사들이 선보인 방식 가운데 가장 실용적”이라고 언급했다.

LG 듀얼 스크린에 장착해 LG V50 ThinQ를 사용하고 있다 <LG 듀얼 스크린에 장착해 LG V50 ThinQ를 사용하고 있다>

또 미국 IT매체 ‘씨넷(Cnet)’은 LG 듀얼 스크린을 ‘와일드카드 기기’로 소개하며 “폴더블폰은 아니지만 독창적인 혁신성이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영국 유력 IT매체 ‘포켓린트(Pocket-Lint)’는 “스크린 두 개를 게임, 카메라 확장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영리한 아이디어”라고 호평하면서 LG 듀얼 스크린이 다른 회사의 폴더블폰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이 같은 LG 듀얼 스크린에 대한 외신들의 호평은 1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이 공개된 시점에서 외신들이 보인 반응이라 주목된다.

화웨이 메이트 X [사진=기술 작가 최필식] <화웨이 메이트 X [사진=기술 작가 최필식]>
MWC 2019에서 전시된 갤럭시 폴드, 화면 중간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다 <MWC 2019에서 전시된 갤럭시 폴드, 화면 중간에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있다>

이번 MWC에서 선보인 폴더블 스마트폰은 관람객들이 만질 수 없도록 유리벽으로 막아놨다. 또 화웨이 부스에 전시된 ‘메이트 X’ 화면에서는 우는 현상이 확인되면서, 기술적 한계를 드러냈다는 혹평도 이어졌다. ‘삼성 갤럭시 폴드’는 메이트 X에 비해 많이 양호했지만, 접힌 흔적이 남아 있었다.

아직 출시 이전이지만, 이 같은 사실은 기대했던 폴더블폰의 모습과는 다소 거리가 있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1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시기상조론과 불신을 제기하기도 했다. 폴더블폰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공개 직후의 실망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역할과 본질을 다른 관점으로 풀어낸 모습으로 비춰졌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MWC 2019’에서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총 12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LG V50 ThinQ와 LG G8 ThinQ가 각각 5개의 상을, LG 듀얼 스크린과 LG V50 ThinQ, LG G8 ThinQ를 합친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각각 상 하나를 받았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