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정석용 나이 30대 당시 신구와 이장役 놓고 경쟁...노안 외모 고충 토로,

발행일시 : 2019-03-10 21:47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처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처 >

배우 정석용이 노안 외모의 고충을 토로했다.

최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함께 농사를 짓던 정석용과 임원희는 그간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임원희는 "이번 작품에서 배우 신소율이 내 부인으로 나온다"고 말했고, 정석용은 "나이 차이가 너무 크지 않냐? 어떤 사연이 있는 거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내심 임원희가 부러웠던 정석용은 "나는 예전에 신세경이랑 찍었다"고 자랑했지만, 임원희는 "네가 아버지 역할이었잖아"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시무룩해진 정석용은 "그건 좀 너무 했다. 당시 내가 30대 중반이었는데 아버지 역할이었다. 지금도 길 가다보면 사람들이 '세경이 아빠'라고 부른다"고 털어놨다.

또 정석용은 "예전에 영화 '그 해 여름'에서 동네 이장 역을 맡았다. 당시 내가 역할을 두고 캐스팅 경쟁을 펼친 배우가 신구 선생님이었다. 그런데 내가 결정이 됐다. 그 때도 30대 중반이다"고 고백해 임원희를 폭소케 했다.  

한편 정석용은 1970년생으로 올해 50세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