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티움',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글로벌 ICT 랜드마크로 우뚝

발행일시 : 2019-03-17 09:00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자사의 '티움(T.um)'이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인 금상과 설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세계최고의 디자인 공모전이다. 특히, 금상은 가장 공정하고 권위 있는 심사로 유명하다. 올해에는 전 세계 50여개국의 다양한 기업과 단체들이 6400건이 넘는 작품을 출품했고 금상은 단 66개 출품작에만 수여됐다.

'티움'은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텔레콤이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이다. 심사위원진은 ‘티움’에 대해 "일관된 디자인의 공간과 콘텐츠로 혁신 기술들을 효율적으로 선보인다"며 "5G, VR, AR, 홀로그램 등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하는 전시장 연출은 방문객의 경험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간결하고 수준 높은 미래 공간을 보여준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동자승들이 ‘티움(T.um)’에서 ICT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동자승들이 ‘티움(T.um)’에서 ICT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전 한국공간디자인학회장인 김주연 홍익대 교수는 “이번 수상은 ‘티움’의 콘텐츠와 공간에 기업의 철학이 조화롭게 구성돼 있음을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것은 영예로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이번 수상은 ‘티움’이 선보이는 ICT 기술 관련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이 전 세계에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티움'은 총 514평 규모로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 위치하고 있으며, 1층 현재관(100 평)과 2층 미래관(414 평)으로 구성돼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