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길옥윤 그는 누구? 3500곡 작곡한 음악 천재

발행일시 : 2019-03-15 21:14
사진=KBS

<사진=KBS >

작곡가 길옥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1 시사 교양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정한용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길옥윤이 언급, 그에 대한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길옥윤은 1927년 평북 영변 출신으로 1995년 별세한 작곡가다. 그는 8.15 해방 이후 미군부대에서 색소폰을 불다가 1962년 첫 작곡한 데뷔곡 '내 사랑아'를 현인이 불러 히트시켰다.

그 해 가수 패티김을 만나 두 사람은 '4월이 가면', '사랑하는 마리아', '서울의 찬가' 등을 함께 히트시키며 유명세를 탔다. 이후 패티김과 1966년 결혼, 부부의 연을 맺었다.

하지만 이후 이들은 1973년 이혼했다. 길옥윤은 패티김과 이혼 후 1976년 혜은이의 '당신은 모르실거야'로 재기했다.

길옥윤은 서울 올림픽 대회 폐회식 음악을 작곡하는 등 꾸준한 음악활동을 펼쳤고 1995년 별세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