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레저

경정, 뉴페이스 선수들 대활약

발행일시 : 2019-03-18 14:25

시즌 초반답게 그동안 그다지 눈에 띄지 않았던 복병급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스타 탄생이 예고되고 있다.

경정, 뉴페이스 선수들 대활약

 
►12기 박준현, 타고난 스타트감에 자신감
 
연이어 강자들을 위협하고 있는 박준현(12기)이 선봉장이다. 1회차 부진으로 출발은 좋지 않았지만 바로 2회차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쳐 벌써 시즌 3승에 준우승 4회로 승률 30%, 연대율 70%라는 호성적을 냈다. 지난 1월 9일 수요 4경주를 시작으로 3월 14일 수요 1경주까지 내리 7연속 입상을 성공시키며 B1급에서 A2급으로 승급했다.
 
한때 점수 하위권 선수들만을 따로 모아 이벤트 경주에 출전할 정도로 약체급 선수로 평가 받아왔다.
 
타고난 스타트감을 갖추고 있지만 선회력이나 운영 능력이 받쳐주지 못하면서 늘 고전했는데 경험이 쌓이고 자신감도 붙었다.

►6기 문주엽, 안정적인 경주 운영.
 
6기생 문주엽의 활약도 눈부시다. 2007년도에 데뷔해 13년 차를 맞고 있는 고참급 선수로 빈틈을 파고드는 운영으로 우승보다는 2착이나 3착을 주로 차지하는 선수였다. 하지만 시즌 초반 전혀 다른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우승 6회, 준우승 3회를 차지하며 승률 50%, 연대율 75%의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91%라는 삼연대율의 기록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운영면에서도 웬만한 정상급 강자들 못지않은 안정감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3월 14일 목요 14경주에서는 쟁쟁한 입상 후보들을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해 쌍승식 157.9배라는 초고액 배당을 터트리기도 했다.
 
지난 시즌 좋은 활약으로 당당히 A1급에 올라선 이동준(8기)도 A1급 선수답게 시즌 초반 박준현이나 문주엽 못지않은 기세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현재 우승 5회, 준우승 4회로 승률 41% 연대율 75%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7연속 입상 행진을 이어갈 정도로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들뿐 아니라 신진급 선수인 김완석(10기)도 작년 두 차례의 출발 위반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극복하고 시즌 초반 승률 66%, 연대율 83%라는 놀라운 성적을 올리고 있다. 13기 이진우도 시즌 4승째를 거두며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즌 초반은 대부분 높은 의욕을 가지고 나서는데, 초반 분위기가 1년 성적을 좌우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아 베팅 전략도 최근 기세 좋은 선수들을 중심으로 가져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