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벨로드롬의 숨은 진주

발행일시 : 2019-04-01 13:36

경륜은 '줄 서기가 반'이라는 말이 있다. 축 선수의 의중이나 강자 간의 타협에 의해 만들어진 줄 서기가 경주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뜻이다.

따라서 실력에 비해 인지도가 저평가돼 있는 선수들이 본인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편성에서 유리한 초주 위치를 잡는다면 언제든 의외의 결과를 낳을 수 있다.

경륜, 벨로드롬의 숨은 진주

 
►불사조 장인석
장인석은 세 번째 쇄골 골절 부상 이후 마크 전법은 아예 포기하고 불대포 선행 선수로 거듭났다. 부상을 이겨내고 선행 훈련에 매진한 그는 2015년부터 작년까지 우수급과 특선급을 오가며 선행형 강자로 활약해 왔다.
하지만 전법 상의 한계와 마크 선수들의 견제에 의해 고전하는 경주가 늘어났고 힘 좋은 신인 선수들의 득세로 인해 입지가 좁아지며 올해 초 종합득점이 크게 떨어지고 말았다.
 
고전을 거듭하던 장인석은 2월 23일 광명 토요경주에서 한 바퀴 선행으로 승부수를 던졌고, 11초 37이라는 특선급 수준의 200m 기록을 찍으며 당당히 자력 입상에 성공했다. 승세를 탄 장인석은 이후 3월 8일 부산경주에서도 축으로 나선 김우현을 본인 후미에 두고 최창훈을 활용하는 짧은 승부로 입상에 성공했다.
 
►내 뒤를 막아줄 누군가가 있다면
이규백도 올초부터 고전을 거듭했다. 한 바퀴 선행 타이밍을 잡고 축 선수와 어느 정도의 호흡을 맞췄을 때 가장 좋은 성적이 나는 스타일이다. 하지만 타협과 인정을 기대했던 강자들의 젖히기 반격과 터프한 마크 선수들의 견제에 밀려나며 종합득점이 계속 떨어졌다.

반등의 기회를 잡은 3월 17일 광명경주에서는 인기순위 최하위로 경주에 나선 그는 초반 대열 앞선을 차지한 이규백이 선행을 나섰고 경상권 연대인 김성근이 최대한 지켜주는 경주 운영을 펼치면서 동반입상에 성공했다. 이규백은 선행으로 11초66의 양호한 200m 기록을 냈다. 쌍승 배당은 45.0 배였다.
 
►한번 물면 놓지 않는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