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상어 가족' 원곡자 조니 온리 "레드벨벳 버전 가장 맘에 들어"

발행일시 : 2019-04-09 11:08
사진=리웨이 뮤직 앤 미디어 제공 <사진=리웨이 뮤직 앤 미디어 제공>

'상어 가족'의 원곡 'Baby Shark'의 작곡가 조니 온리(Johnny Only)가걸그룹 레드벨벳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최근 조니 온리는 리웨이 뮤직과 정식으로 'Baby Shark'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Baby Shark'는 지난 2011년 미국 작곡가 조니 온리가 미국의 캠프송을 어린아이들에게 맞게 개사, 편곡해 발표한 곡이다.

'Baby Shark'는 국내 유명 아이돌 가수들의 커버는 물론 국내 화장품 광고에서 레드벨벳이 리메이크하며 한국뿐만 아니라 동남아 지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바 있다.

최근에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상어를 보유한 코엑스 아쿠아리움에서 어린이를 위한 테마곡으로 'Baby Shark'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조니 온리는 "내 노래가 한국에서 큰 화제가 돼 기쁘다. 특히 레드벨벳이 리메이크한 버전을 좋아한다. 언제 기회가 된다면 한국을 방문해 어린이들을 위해서 공연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Baby Shark'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뮤지션들로부터 리메이크와 커버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유명 DJ Harris & Ford의 일렉트로닉 버전, '고등 래퍼' 출신 조니 쿼니의 힙합 버전, '불후의 명곡' 우승자 국악인 이봉근이 국악 버전으로 리메이크해 곧 음원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아이돌 그룹과도 리메이크를 준비하고 있어 다양한 버전의 'Baby Shark'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조니 온리와 저작권 계약을 체결한 리웨이뮤직앤미디어 관계자는 "'Baby Shark'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음악저작권 관리단체인 미국의 ASCAP에 등록됐고, 최근 한국에서도 정식으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도 등록됐다. 그동안 곡 사용과 관련한 불편함이 있었겠지만 이제는 문제가 해결될 전망이다. 현재 영화, 드라마, 광고, 행사장, 교육용 앱, 게임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