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SKT, ‘LoL’ 대회 13일부터 5G AR·VR 모바일 생중계

발행일시 : 2019-04-11 10:50

SK텔레콤이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 리그 경기를 5G를 통해 모바일 생중계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와 5G 공식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하고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중계권을 확보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을지로 T타워에서 개최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식에는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과 박준규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 등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라이엇 게임즈로부터 2020년까지 LCK를 비롯해, ‘롤드컵’으로 불리우는 롤 월드 챔피언십, MSI(Mid-Season Invitational), 롤 올스타전 등 국제대회 중계권과 5G 관련된 마케팅을 펼칠 수 있는 권리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세번째)라이엇 게임즈 박준규 한국대표, (왼쪽부터 네번째)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 [사진=SK텔레콤] <(왼쪽부터 세번째)라이엇 게임즈 박준규 한국대표, (왼쪽부터 네번째)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FPS 게임의 특징과 5G의 초고속·초저지연·초다연결성을 연계해 2020년까지 롤 대회를 옥수수를 통해 생중계할 계획이다. 오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예정인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결승전부터 옥수수의 스포츠 채널 첫 메인 화면에 롤 라이브 채널을 신설해 생중계한다.

SK텔레콤은 향후 LCK 관련된 AR/VR 콘텐츠의 독점 개발권도 갖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SK텔레콤은 게이머들의 콘텐츠 선호도를 분석해 VR 경기 리플레이, 가상 팬 미팅 등 VR/AR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신규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다. 오는 6월부터 시작하는 ‘2019 LCK 서머’부터 AR/VR 생중계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LCK 관련 AR/VR 콘텐츠를 독점 개발한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컴캐스트와 e스포츠·게임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 설립 등을 담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에 이어, 이번 라이엇 게임즈와의 제휴까지 더해져 e스포츠 콘텐츠 산업으로의 본격 진출은 물론 이를 활용한 5G 서비스에도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e스포츠는 5G의 핵심 콘텐츠 중 하나”라며 “전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롤의 차별화된 게임 요소와SK텔레콤의 5G 기반 실감미디어 기술이 만나 색다른 고객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준규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는 “SK텔레콤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를 바탕으로 더 나은 LCK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오는 13일 롤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이 치뤄지는 잠실실내체육관 안에 5GX 체험관을 운영한다. VR을 활용한 롤 콘텐츠 시청과 5GX멀티뷰 기술, 건잭 등 VR 게임 등을 대중에 선보인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